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가 개봉 첫날 4만 여 명의 관객을 들이며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4일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전날 개봉된 영화 '미나리'는 4만 635명의 관객을 들여 '귀멸의 칼날-무한열차편' (1만3120명)을 누르고 일별 관객수 1위에 올랐다.

정이삭 감독의 영화 '미나리'는 척박한 곳에서도 뿌리를 내리며 군집을 이루는 미나리처럼 낯선 미국에서 끈질기게 살아내는 한국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담았다. 이 영화는 한국계 미국인인 정이삭 감독의 자전적인 이야기로 배우들의 호연, 섬세한 연출로 극찬을 받고 있다.

'미나리'는 개봉 전인 지난 3월 1일 '아카데미 전초전'으로 불리는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으로 세계를 뜨겁게 달궜다.

막내아들 '데이빗' 역을 맡은 아역배우 앨런 김은 미국 ABC 인기 심야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Jimmy Kimmel Live)!'에 출연해 '미나리'가 전 세계적인 화제작임을 증명했다.

태권도 보라띠를 하고 등장한 사랑스러운 앨런 김은 "골든 글로브 최우수 외국어영화상 수상이 매우 신난다"고 말하면서도 진행자인 키멜이 보라띠로 승급한 것보다 신나냐는 질문에 아니라고 답하는 등 그 나이다운 엉뚱한 매력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미나리'로만 연기상을 싹쓸이했다. 전미 비평가위원회부터 LA, 워싱턴 DC,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뉴욕 온라인,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오클라호마, 캔자스시티, 세인트루이스, 뮤직시티, 노스캐롤라이나, 노스텍사스, 뉴멕시코, 샌디에이고, 아이오와, 콜럼버스, 사우스이스턴, 밴쿠버, 디스커싱필름, 미국 흑인, 피닉스, 온라인 여성 비평가협회와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 팜스프링스 국제 영화제, 골드 리스트 시상식,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까지 총 28개의 트로피를 차지했다.

'미나리'는 제작진 또한 남달랐다. 이용옥 미술감독은 '초능력자' 이후 미국에서 활동 중인 한국인으로 전형적인 트레일러 하우스를 골라서 80년대 한국계 미국인 가족의 집으로 꾸며냈다. 넷플릭스 드라마 '기묘한 이야기'의 촬영감독 라클란 밀른이 참여해 영화 속 광활하고도 아름다운 영상미를 완성시켰다.

홍여울 번역가는 류승완 감독의 '베를린' 작품의 번역을 맡았던 배우이자 작가로 '미나리'의 대본 번역에 참여했다. 윤여정이 특별히 감사를 표한 한 사람이기도 하다.

'미나리'와 함께 윤여정, 한예리가 오스카에 입성할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