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애, 국방위 소속 의원에 후원금 '논란'
남편 정호영과 둘러싼 루머 해명
국방위 후원금 논란 반박
 이영애 /사진=소속사 제공

이영애 /사진=소속사 제공

배우 이영애 측이 국방위 소속 의원들에게 후원금을 전달한 것과 관련해 남편 정호영 회장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며 해명에 나섰다.

지난 2일 법무법인 로고스는 "일부 언론에서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들께 기부한 이영애 씨의 후원금이 남편 사업을 염두에 둔 것이기에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보도해 논란이 되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들이 지적한 보도 내용으로는 "이영애 남편 정호영 은 방산업계 큰손, 방산업계 종사자, 방산업체 H사 오너, 군납 업계 관여, 정씨는 무기중개상, 군납 편의 대가 오천만원 제공 불기소처분, 배우 이영애 씨 군납업자 부인, 군납업자 부인 국방위 거액 후원금 제공"이다.

로고스는 "위 보도 내용과 사실은 전혀 다르다.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인터넷에 떠도는 정호영 회장 관련기사는 개인 신상이나 재산 형성 과정 등에 많은 오류가 있으니 이를 인용하시면 가짜 뉴스가 될 수 있다"고 알렸다.

정호영의 직업은 해외 통신사와 인베스트먼트 관련 사업이며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이라고 강조했다.

로고스는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중개가 아닌 통신사(데이콤, 하나로 통신 등)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이라며 "이러한 내용은 세무당국서도 잘 인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영애가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들에게 후원을 한 배경에 대해 "부친과 시아버지가 6.25 전쟁을 몸소 겪으신 군인들이며 참전용사"라며 "의원에 대한 후원도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분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군 출신 의원분들을 후원한 것은 그분들이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는 일반 국회의원들 보다 더 전문성이 있을 것 같은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영애는 로고스를 통해 "일부 옳지 않은 보도도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라고 전하며 참전용사와 군장병에게 감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달 2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공개한 지난해 '300만원 초과 기부자 명단'에는 이영애의 이름이 기재돼 있었다. 이영애는 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기호 국민의힘 의원,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 등에게 각각 500만 원 씩을 후원했다고 기재되어 있다. 이는 정치자금법상 최고액이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방위산업체의 오너인 이영애의 남편인 정호영 씨와 이해관계로 얽힌 부적절한 후원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논란이 불거지자 이여앵 측은 "이영애와 남편 정 회장은 방위산업과 전혀 관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 회장이 경영에서 손을 뗀 지 10년이 넘었으며 방산업체 대표도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병주, 신원식 의원은 이해관계자의 부적절한 후원이란 지적에 "정호영과는 무관한 후원금", "정호영의 직업은 금시초문"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기호 의원은 3사관학교 동문 행사에서 이영애를 만나 친분을 이어왔다고 설명했다.
배우 이영애 씨의 국회의원 후원금 논란에 대한 입장 표명 전문
최근 일부 언론에서 국회 국방위 소속 의원들께 기부한 이영애 씨의 후원금이 남편 사업을

염두에 둔 것이기에 부적절하다는 취지로 보도하여 논란이 되었는데 보도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습니다.

"이영애 남편 정호영 은 방산업계 큰손, 방산업계 종사자, 방산업체 H사 오너, 군납 업계 관여,정씨는 무기중개상, 군납 편의 대가 오천만원 제공 불기소처분, 배우 이영애 씨 군납업자 부인, 군납업자 부인 국방위 거액 후원금 제공"입니다.

그러나 위 보도 내용은 사실과 전혀 다른 것이니 이를 인용하였거나 이와 유사한 내용의 기사를 게재하였다면 기사를 삭제하여 주셨으면 합니다.

정호영 회장은 군납업자도 아니고 무기중개업자도 아닙니다.

이러한 사실은 공정보도를 위해 국회를 담당하는 기자분께서 기사작성 시 조금의 노력을 하였다면 쉽게 알 수 있었던 것인데 사실 확인 없이 보도한 것은 유감이라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인터넷에 떠도는 정호영 회장 관련기사는 개인 신상이나 재산 형성 과정 등에 많은 오류가 있으니 이를 인용하시면 가짜 뉴스가 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정호영 씨의 본업은 해외 통신사 와 인베스먼트 관련 사업을 하고 있으며 회사 소재는 미국 시애틀입니다. 재산 형성도 방산 무기중개가 아닌 통신사(데이콤, 하나로 통신 등 ) 운영 투자 등으로 일군 것으로 매우 정상적인 것입니다. 이러한 내용은 세무당국에서도 잘 인지하고 있습니다.

이영애 씨의 부친과 시아버지는 6.25 전쟁을 몸소 겪으신 군인들이며 참전용사입니다. 이영애 씨는 부친과 시아버지 같으신 군인들의 고귀한 희생이 있었기에 오늘의 자유 대한민국이 존재하고 그 품 안에서 이영애씨 가족은 고맙고 행복한 삶을 산다고 했습니다.

사연이 이렇듯이 이영애 씨는 국회 국방위 군 출신 의원님들의 후원도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군인분들에 대한 은혜 보답의 일환이고 또한 군 출신 의원분들을 후원한 것은 그분들이 군 생활을 수십 년 하신 분들이라 안보 분야는 일반 국회의원들 보다 더 전문성이 있을 것 같은 소견에서 후원을 한 것이라고 합니다.

이영애 씨는 일부 언론의 옳지 않은 보도도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군을 계속 후원할 생각이며 다시 한번 자유대한민국을 지켜주신 참전용사와 군장병 여러분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하였습니다.

끝으로 이영애 씨는 국민의 따듯한 사랑과 격려, 질책과 조언을 잘 받아들여 두 아이의 엄마와 아내로서 부족함을 깨우쳐 더욱 겸손한 자세로 타의 모범이 되는 생활을 할 것이라 했고 이번 논란으로 팬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