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 정민아가 정헌을 피해 김하연네 집으로 갔다.

3일 방송된 KBS1 '누가 뭐래도' 유산 후 신아리(정민아 분)가 정벼리(김하연 분)의 집에서 신세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신아리를 찾아 이해심(도지원 분)의 꽃집으로 찾아간 나준수(정헌 분)은 신아리가 친정집에 오지 않았다는 소리에 당황해했다. 이어, 나준수는 "이런 말씀 드리기 죄송하지만 저희 계약 결혼이였습니다. 처음에는 아리가 결혼 안 한다고 해서 아이를 무사히 낳을 때까지만 결혼 생활하기로 했던 거였습니다. 근데 막상 유산되고 나니까 아리가 더 이상 결혼 유지할 이유가 없다면서 떠났습니다"고 고백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나준수는 "전 헤어질 수 없다고 분명히 말했는데 아리는 끝까지 고집부리면서 제 전화도 안 받네요"라며 답답해했다.

한편 한재수는 신아리에게 "나준수하고는 정말 헤어질 생각이야? 나준수는 신 작가를 진심으로 좋아하는 거 같던데. 나는 두 사람이 계약 결혼이라고는 생각도 못 했네"라고 말했다.

이에 신아리는 "계약 결혼 아니었으면 준수씨하고는 결혼 같은 거 안 했을 거예요"라고 답했고, 이해심과의 통화에서 "나 친구 집에 있으니 걱정 마세요. 다시 연락드릴게요"라고 말한 채 잠적해 버렸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