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사진=방송 화면 캡처)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이 경성환에게 프러포즈를 했다.

3일 오후에 방송된 KBS2 일일드라마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서는 오하라(최여진 분)이 최선혁(경성환 분)에게 임신을 핑계로 결혼하자고 말했다.

이날 오하라는 비행기를 타려는 최선혁에게 전화를 걸어 "오빠 나 아이 생겼어. 우리 첫 아이인데 같이 가줄꺼지?"라며 그를 붙잡았다.

산부인과에서 최선혁을 기다리던 오하라는 임신을 확인했다. 최선혁은 오하라를 걱정하며 "너 몸이 많이 안 좋다더라. 왜 먹지도 못하고 그랬어?"라고 물었다. 이에, 오하라는 "나 속상해서 딱 죽고 싶었어. 오빠랑 헤어지면 내가 살 이유가 없잖아. 그러니까 떠나지마 오빠"라며 차선혁을 흔들었다.

이에 오하라는 기세를 몰아 "오빠 많이 당황스럽지? 실은 나도 그래. 그런데 어쩌면 이렇게 된거 운명일지도 몰라. 이 아이. 은조가 보낸 아니 같아. 오빠도 나도 살아야할 이유를 만들어줄라고 은조가 보낸 선물일꺼야. 오빠 우리 결혼해서 우리 이 아이 같이 키우자. 오빠만 결심하면 난 부모님 반대따윈 두렵지 않아. 내가 우리 부모님은 반드시 설득할게"라며 거듭 최선혁을 회유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