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세 감독 등 심사위원 6명…넷팩상은 10편 경쟁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국제경쟁 부문 본선 30편 각축

국내 유일 국제산악영화제인 울주세계산악영화제가 제6회 영화제 국제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과 넷팩상 후보작을 확정했다.

2일 영화제 측에 따르면 경쟁 부문은 올해 짧은 출품 기간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영화 제작환경 위축에도 64개국 463편의 영화가 출품됐다.

출품작 중 예산 심사를 거쳐 18개국 30편이 국제경쟁 부문 본선에 선정됐다.

국제경쟁 심사는 조안나 크로스턴 밴프산악영화제 집행위원장, 달시 파켓 들꽃영화상 집행위원장, 모은영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프로그래머, 배경미 아시아산악연맹 사무총장, 정빙홈 대만 영화평론가가 맡고, 심사위원장으로 이명세 서울환경영화제 집행위원장 겸 영화감독이 선임됐다.

아시아영화진흥기구인 넷팩(The Network for the Promotion of Asian Cinema·NETPAC)이 아시아 최고 영화에 수여하는 넷팩상 부문에는 7개국 10편의 작품이 각축을 벌인다.

국내 작품 2편을 포함해 중국·일본·몽골 등의 작품이 선정됐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국제경쟁 부문 본선 30편 각축

넷팩상 심사는 김인수 부산영상위원회 위원장, 박선영 부산국제영화제 프로그래머, 오영숙 성공회대 교수가 맡는다.

또한 청소년들의 창의적이고 신선한 시각으로 선정하는 청소년심사단 특별상 심사위원으로는 천상고등학교 학생 11명이 선정됐다.

청소년심사단 특별상은 넷팩상 후보작 중 1편이 받게 된다.

제6회 영화제는 4월 2일부터 11일까지 열흘간 울주군 상북면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와 언양·범서읍 등지에서 열린다.

올해는 '늘 푸른 산'이 슬로건이다.

산악·자연·환경을 주제로 전 세계 140여 편 작품이 상영된다.

지역 주민과 함께하는 다양한 프로그램도 진행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