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리베리, 2일 두 번째 싱글앨범 발매
"새로운 '오 시리즈'의 시작, 메시지 잘 전달되길"
"도전과 성장 계속하는 중…빌보드 '핫 100' 진입 목표"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베리베리(VERIVERY)가 섹시한 매력을 가득 품고 돌아왔다. 성장을 거듭하고 있는 이들이 또 한 번 빌보드 차트에 이름을 올리며 '광란의 파티'를 즐길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베리베리(동헌, 호영, 민찬, 계현, 연호, 용승, 강민)는 2일 오후 두 번째 싱글앨범 '시리즈 오 라운드 1 : 홀(SERIES O ROUND 1 : HALL)'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지난해 '페이스 잇(FACE it)' 시리즈를 통해 청춘을 대변하며 국내외 팬들의 주목을 받은 베리베리는 올해 '오 시리즈'로 새로운 출발점에 섰다. 베리베리는 'O' 시리즈를 통해 각자가 지니고 있는 어두운 내면의 공간(O)에 직면하고 그들이 발견한 이 어둠을 어떻게 활용할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계현은 "늘 새로운 시도를 하는 만큼, 저번 '페이스 잇'에 이어 이번엔 '시리즈 오'의 이야기를 담아봤다"고 말했다. 이어 호영은 "알파벳 'O'를 보면 다양한 게 떠오를 거다"면서 "구멍, 점, 렌즈, 무한한 가능성, 루프, 연결 등등 다양한 상징적 의미를 담아봤다"고 새 앨범에 대해 소개했다. 용승은 "'페이스 잇'에서 수많은 나의 모습을 마주했다면 그 모습들 중에서 어두운 내면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고 덧붙였다.

'오 시리즈'는 '내 안의 수많은 모습을 마주한다'라는 키워드 아래 전개됐던 '페이스 잇' 시리즈의 연장선으로 애써 마주하고 싶지 않은, 그러나 필수 불가결한 존재인 어두운 내면에 대해 그린다. 서사의 시작은 '라운드 1 : 홀'로, 어떤 이의 초대를 받은 베리베리가 즐기게 되는 광란의 파티다.

용승은 "내 안의 수많은 나를 마주한다는 '페이스 잇' 시리즈에서 이제 내 안의 마냥 피할 수만은 없는 어둠을 발견하는 것으로 '시리즈 오'가 시작된다"며 전작과의 연결을 강조했다. 이어 "어렵고 바쁜 나날을 살아가는 청춘들에게 어둠이라는 공간은 누구에게나 있고, 그걸 마주하고 인정할 때 균형을 이루며 살아갈 수 있다는 것을 음악을 통해 보여드리고 싶은 마음이다"고 덧붙였다.

멤버들은 앨범의 콘셉트를 극대화하기 위해 음악적으로도, 비주얼적으로도 심혈을 기울였다고. 계현은 "지금껏 베리베리가 보여주지 않았던 치명적이고 섹시한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운동이나 식단 관리를 열심히 했다. 성숙함이 몸에서 배어 나올 수 있도록 신경썼다"며 "'시리즈 오'의 시작을 알리는 활동이라 우리의 메시지가 대중에 잘 전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연호 역시 "이번 활동에서는 조금 더 성장하고 강렬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위해 멤버 모두가 홈트레이닝, 운동을 많이 했다. 또 댄서분들과 처음 활동하는 거라 호흡에 많은 신경을 썼다"고 전했다.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타이틀곡 '겟 어웨이(Get Away)'는 레게 팝 기반의 웅장한 트랙과 힘 있는 보컬의 조화가 돋보이는 곡으로 치명적이지만, 몽환적인 분위기가 매력적이다. 이번 타이틀곡 안무 역시 최영준 안무가와 호흡을 맞췄으며, 앨범의 전체 콘셉트인 광란의 파티를 화려한 구성으로 표현해낸다.

비주얼적으로도 한층 화려해진 베리베리는 '겟 어웨이'를 통해 섹시하고 강렬한 매력을 어필한다. 강민은 '겟 어웨이'를 다섯 글자로 표현해달라는 요청에 "'오 마이 갓'"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람들이 우리 무대를 보고 '오 마이 갓!'을 외치게 만들도록 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용승은 "'역대급 역작'"이라면서 "우리의 변화된 모습이나 섹시함, 해보지 않았던 광란의 파티라는 콘셉트가 역대급이다. 앨범에 잘 담긴 것 같다"고 자신했다.

베리베리는 지난해 눈에 띄는 성장을 이뤄냈다. 지난 앨범으로 자체 초동 판매량 최고기록을 경신했고, 빌보드 월드디지털 세일즈 송 차트 1위 진입,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44위에 등극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용승은 "우리도 굉장히 놀랐다. 우리의 음악을 해외 팬분들도 사랑해주시고, 빌보드에 베리베리의 음악이 올라간 게 믿기지 않았다. 그만큼 뿌듯하기도 했다. 올해 목표는 다시 한 번 빌보드에 이름을 올리는 거다. 또 국내 차트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뒀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동헌은 "베리베리라는 아티스트로서의 입지가 많이 넓어졌으면 좋겠다. 조금 더 많은 대중분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가서 위로와 공감이 될 수 있으면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앨범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서는 "저번 앨범으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44위를 기록했는데 이번엔 40위 안으로 꼭 진입하고 싶고, 더 욕심을 낸다면 '핫 100'에 들어가고 싶다"고 당차게 밝혔다. 계현은 "도전과 성장을 계속하고 있다는 걸 많은 분들에게 알려드리고 싶다"면서 "빌보드 '핫 100'도 이루고 싶은 목표 중 하나다"고 거듭 강조했다.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베리베리 /사진=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제공

끝으로 베리베리 호영은 이번 활동을 "어메이징"이라 표현하고 싶다고 했다. 그는 "2년 동안 활동하면서 지금이 가장 성숙하고 섹시한 콘셉트에 도전하는 거다. 나름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 이번 앨범을 잘 마칠 수 있도록 노력도 많이 했다. 음악이나 비주얼적으로 많은 변화가 생겼고, 데뷔 후 처음으로 댄서들과도 호흡을 맞추게 됐다. 새로운 시작을 하게 돼 역대급 '어메이징'인 것 같다"고 힘주어 말했다.

베리베리의 두 번째 싱글앨범 '시리즈 오 라운드 1 : 홀'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