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로부부'(사진=채널A)

'애로부부'(사진=채널A)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에 출격한 개그맨 김경진이 몸소 깨달은 부동산 투자법을 공개하며 ‘반전 매력’으로 MC들을 뒤흔들었다.

1일 방송될 ‘애로부부’의 ‘속터뷰’에서는 김경진의 아내 전수민이 의뢰인으로 등장 “남편이 저 몰래 주변 지인들에게 돈을 빌려주는데 100만원, 1000만원 단위”라고 토로했다.

이에 김경진은 “친한 지인들인데, 위기만 넘기면 잘 될 것 같아서...”라고 말해 한숨을 자아냈다. MC 홍진경은 “쟤 왜 저러니? 경진아, 어떻게 된 거야”라며 질타했고, 최화정도 “너무했다”며 고개를 저었다.

하지만 목돈의 출처에 대해 묻자 김경진은 “제가 부동산에 좀 눈을 떠서 임장을 갔다가 작은 아파트를 하나 샀는데 그게 2배 정도 됐다”고 밝혔다. 또 결혼 전 아내 전수민의 명의로 집을 사준 일에 대해서도 “결혼해 주는 게 너무 고마워서, 재개발이 될 만한 작은 빌라를 아내 명의로 산 것”이라며 “재개발은 동네의 노후도가 중요하다. GTX 근처가 많이 올랐다. 강남까지 20분 만에 올 수 있다는 메리트를 보시면 좋을 것 같다”고 전문가다운 의견을 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경진의 투자 성공담에 MC 이용진은 “아까는 걱정했는데, 알고 보니 이 형 투자의 귀재구나? 갑자기 머리 스타일까지 멋져 보인다”고 말하며 태도를 바꿨다.

한 술 더 떠 안선영은 “잃어도 되는 돈을 지인한테 빌려준 거였네”라며 김경진을 지지하기 시작했고, 최화정도 “그러려고 돈 버는 거 아닌가요?”라고 장단을 맞췄다. 그러나 김경진의 아내 전수민은 “재테크도 좋지만 빌려준 돈 관리도 중요하다”며 불만을 이어갔다. 오늘밤 10시 방송.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