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적 조치를 취할 것"
배우 최예빈/사진=최예빈 인스타그램

배우 최예빈/사진=최예빈 인스타그램

드라마 '펜트하우스'에 출연 중인 최예빈이 학폭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최예빈의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 측은 1일 "본인 확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됐고, 배우 본인의 기억만으로 명확히 확인할 수 없다 판단해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했으나 모두 게시된 글의 내용과 다름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나아가 최예빈 소속사 측은 루머 생성 및 공유하는 유포자들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최예빈으로부터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한 글쓴이는 "극 중 상대한테 화내는 모습 보니까 나한테 하던 모습이랑 똑같아서 최예빈인 걸 알았다"라며 "최예빈은 내 제일 친한 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를 왕따시켰다"고 주장했다.

최예빈은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하은별 역을 맡고 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