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강민정 신하균(사진=JTBC 드라마 ‘괴물’)

괴물 강민정 신하균(사진=JTBC 드라마 ‘괴물’)


JTBC 금토드라마 '괴물'(연출 심나연/극본 김수진/제작 셀트리온엔터테인먼트. JTBC스튜디오)의 신하균이 강민정(강민아 분) 납치, 상해용의자로 긴급 체포된 채 소름 끼치는 웃음을 지어 다시 한번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지난 2회, 동틀 녘 만양슈퍼 앞 평상에서 민정의 손가락을 한주원(여진구 분) 경위와 함께 발견한 이동식(신하균 분)이 오열하는 것도 잠시, 어둠 속에서 홀로 손가락을 내려놓았던 사람이 동식으로 밝혀지는 강렬한 반전을 선사했던 ‘괴물’은 3회, 민정의 실종에 넋이 나간 듯한 만양 사람들과 민정을 찾기 위해 수사와 수색을 거듭하는 이야기가 펼쳐졌다.

특히, 최초 발견자이자 참고인으로 함께 진술을 하게 된 이동식과 한주원의 기싸움은 신하균, 여진구의 팽팽한 연기대결과 더불어 긴장감을 더욱 고조시켰다. 주원은 20년 전과 같은 지역에서 같은 수법의 범죄를 저질렀고 20년 전 용의자가 마침 다시 이 마을에 살고 있다며 동식을 의심했고, 동식은 외부로 유출된 적 없는 20년 전 사건의 자료에 접근할 수 있는 외지인이 만양에 오고 다시 동일한 방식의 피해자가 발생했다며 주원을 도발했다.

한치의 양보 없는 두 남자의 심리전 가운데, 20년 전 사건 조서를 경찰서에 남모르게 되돌려놓는 동식의 모습과 동식의 친구이자 서무반장이 된 박정제(최대훈 분)가 20년 전 용의자였던 동식의 알리바이를 증언해 준 인물이라는 것이 밝혀지면서 두 사람이 공범이 아닌지, 누구도 믿을 수 없는 상황이 연속되었다.

한편, 수색 과정에서 한주원이 이동식을 특정 수사하기 위해 이금화(차청화 분)에게 건넨 대포폰이 발견되고, 대포폰에서 보낸 단 한 통의 문자 수신자가 한주원으로 드러나면서 한주원 역시 궁지에 몰렸다. 하지만 대포폰이 발견된 장소를 탐문하던 주원이 인근 주차된 트럭의 블랙박스에서 마치 모든 것을 알고 기다렸다는 듯 환하게 웃고 있는 동식의 영상을 발견하면서 동식의 계속되는 행보에 의문이 더해졌다.

급기야 동식의 집으로 달려간 주원이 청소를 마친 듯 락스 냄새 가득한 지하실에서 여성 실종자를 찾는 전단들과 나무 테이블 위 핏자국을 발견했다. 결국 동식은 강민정의 납치, 상해 용의자로 긴급 체포됐지만 연행된 차 안에서 그로테스크한 웃음을 지어 충격을 안겼다.

또 다시 충격적인 엔딩으로 시청자를 혼돈에 빠뜨린 ‘괴물’. 그 중심에는 역대급 반전 캐릭터 ‘이동식’과 신하균의 역대급 연기가 있다. 신하균은 이동식의 슬픈 눈빛과 냉정한 태도, 안타까운 눈물과 소름 끼치는 웃음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매 회 인생 연기를 갱신하고 있다. 시청자들로 하여금 동식을 의심하게 하는 한편, 안타까움과 동정심을 자아내며 양가감정을 느끼게 하는 것. 과연 진실은 무엇인지, 동식이 웃은 이유는 무엇일지 관심이 고조되고 있다.

괴물 같은 인생 연기로 주말 밤을 추리 열기로 가득 채우고 있는 신하균의 드라마 ‘괴물’ 4회는 오늘 밤 11시 JTBC에서 방영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