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지막 요리, 닭볶음탕
"시간이 벌써 이렇게"
소유진+아이들 출연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 사진 = MBC 영상 캡처

'백파더' 백종원이 '요린이'들에게 닭볶음탕을 전수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백파더: 요리를 멈추지 마!'(이하 '백파더')에는 마지막 요리로 닭볶음탕에 나선 백파더 백종원과 양세형의 모습이 그려졌다.

양세형은 "시간이 벌써 이렇게 지났다. 처음에는 요린이 분들이 달걀 프라이도 못해서 애를 먹었는데 이제는 반찬, 오무라이스 등도 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백종원은 "사실 '백파더'에서 가장 큰 득을 본 사람은 양세형이다. 생방송을 이렇게나 잘 한다"라고 칭찬했다. 양세형은 생방송에 점차 적응해나가며 차분한 진행 실력을 보인 바 있다.

양세형은 "오늘이 서른 여섯 번째인데, 마지막이 됐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백종원은 "아쉽기도 하지만 뿌듯하기도 하다. 예전에 상을 받기만 했던 분들이 지금은 요리를 한다더라"라며 "'백파더' 기운을 받아서 집에서 이것저것 요리를 많이 해보시면 좋을 것 같다"라고 요린이들을 응원했다.

이날 '댓글유' 유병재는 "개인적인 질문이 올라왔다. 게임명을 말할 수는 없지만, 새로 게임이 나오는게 있는데 그 게임을 위해서 종영하게 됐냐는 댓글이 있다"라고 물었다. 백종원은 게임 이야기에 당황해하며 "그런 건 묻지 마라. 아내가 이 방송을 보고 있다니까"라며 아내 소유진을 언급해 웃음을 자아냈다.

'백파더 송' 무대에서 조빈은 닭으로 변신해 닭 인형 옷을 입었고 원흠은 빨간색 슈트에 닭벼슬 헤어 스타일링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마지막회답게, 그동안 출연해 강한 인상을 남겼던 요린이들이 총출동했다. 백종원과 양세형은 마치 명절에 친척들을 만난 것처럼 반가워하며 그동안의 근황을 물었다. 아이를 출산한 요린이에게 축하를 해줬고 군대 휴가를 나온 요린이를 반가워하며 인사했다.

특히 이날 마지막 방송에서는 백종원의 아내 소유진과 삼남매 아이들이 요린이로 깜짝 출연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소유진은 "설탕을 얼마나 넣냐"라며 짓궂은 질문을 했고, 양세형은 "설탕말 꺼내지도 않았는데 설탕 질문을 했다"라며 소유진의 장난을 짚었다. 이어 백종원은 "아이들이 너무 예쁘다. 아빠 닮았나 보다"라고 너스레를 떨며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보였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