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트하우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사진=방송 화면 캡처)


'펜트하우스2' 김소연이 유진과 윤종훈의 본격적인 복수에 휘말렸다.

26일에 방송된 SBS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서는 오윤희(유진 분)이 천서진(김소연 분)의 쉐도우 싱어로 나서 약점을 잡았고, 하윤철(윤종훈 분)은 천서진에게 강제키스를 하면서 주단태(엄기준 분)과의 사이가 틀어지도록 유도했다.

이날 천서진은 소프라노 데뷔 콘서트를 앞두고 자신의 쉐도우 싱어를 구했다. 하지만 립싱크 싱어의 음역대가 자신의 영역을 넘어서자 당황하면서도 불쾌해했다. 게다가 밝혀진 쉐도우 싱어의 정체는 오윤희였다. 오윤희는 "이제 시작이야. 빼앗긴 걸 되찾아오는 것뿐이야. 가짜 소프라노 천서진"이라며 복수를 예고했다.

이후 주단태는 천서진의 비서를 통해 성대결절 쉐도우 싱어가 오윤희였다는 걸 알았고 오윤희를 이용해 천서진과의 힘겨루기를 할 것을 예고했다. 이후, 오윤희의 딸 배로나는 청아예고에 재입학 하고 싶다며 천서진을 찾아왔다. 오윤희 때문에 극도로 예민해진 천서진은 "너네 엄마가 또 시켰니?" 라며 경계했고 배로나는 "분명히 허락해주시게 될 거다"라며 엘리자베스 콩쿨대회 1등 상장을 내밀었다.

한편 배로나는 청아예고 학생들이 유제니를 괴롭히는 모습을 보고 "너네는 여전히 이러고 노냐"라고 물었다. 그때 이민혁이 콜라에 발이 미끄러져 넘어져서 팔을 다쳤다. 천서진은 이를 빌미 삼아 오윤희와 하윤철에게 배로나가 이민혁을 발로 차서 넘어뜨렸다며 학교 폭력으로 재입학을 불허하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배로나는 천서진에게 무릎까지 꿇고 빌면서 청아예고 재입학하게 해달라고 빌었고 오윤희는 그런 배로나의 모습에 속상해하며 어쩔 줄 몰라했다. 이 모습을 본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배로나와 이민혁의 사건을 이용해서 자신의 쉐도우 싱어 비밀을 덮자고 제안했다.

이날 천서진은 주단태와 오붓한 시간을 계획하고 있었다. 그때 벨이 울렸고 천서진은 주단태인줄 알고 마중나갔다. 하지만 문 밖에 서 있는 사람은 다름아닌 하윤철이었다. 하윤철은 천서진에게 강제 키스를 퍼부으며 그 순간 주단태가 두 사람이 있는 모습을 목격해 앞으로의 전개에 긴장감을 더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