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조병규·박혜수 출연 보류 및 방송 연기
조병규, '컴백홈' 공동 MC 자리 사실상 '좌초'
조병규 / 사진 = 한경DB

조병규 / 사진 = 한경DB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퍼진 연예인 학교폭력과 관련한 진실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배우 조병규와 박혜수가 출연 예정이었던 예능과 드라마의 방송이 차질을 빚게 됐다.

KBS 2TV 신규 예능 프로그램 '컴백홈' 제작진은 26일 "현시점에서 출연자의 출연을 강행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판단하에, 최종적으로 MC 조병규의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최근 조병규는 학폭 의혹을 전면 부인, 불거진 의혹에 대한 법적 대응을 진행 중이다. 제작진은 “MC 조병규 관련 논란에 최대한 신중하게 접근하려 노력해왔다"며 "그러나 예상보다 법적 판단이 늦어짐에 따라 편성을 최종 확정 지어야 하는 입장에서 이 같은 판단을 내렸다"고 입장을 밝혔다. 해당 방송에서 조병규는 유재석과 공동 MC를 맡을 예정이었다.
박혜수 / 사진 = 한경DB

박혜수 / 사진 = 한경DB

'학폭 논란'이 불거진 또 다른 배우인 박혜수가 출연한 KBS2 새 드라마 ‘디어엠’ 제작진은 26일 밤 11시 예정됐던 첫 방송을 연기했다. 첫 방송을 앞두고 이날 오후 2시 예정된 제작발표회 역시 연기됐다.

앞서 제작진은 "최근 제기된 '디어엠' 출연자 관련 사안에 대한 면밀한 검토와 프로그램의 완성도 제고를 위해 2월 26일 금요일 예정이었던 첫 방송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라며 "제작발표회와 첫 방송 변경 일정은 추후 공지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한 바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