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의 목소리가 보여8'(사진=방송 화면 캡처)


'너목보8' 백지영과 강다니엘이 립싱크 실력자로 힙합 듀오를 꼽았다.

26일 방송된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 8'에서는 백지영과 강다니엘이 출격해 실력자 찾기 도전을 했다.

이날 1번은 중국 음원 차트 1위의 중국배우였고 강다니엘 곡을 불렀다. 이를 들은 강다니엘은 "실력자인가? 발음은 중국 발음인데?"라며 의심했다. 이어, 2번은 샌프란시스코 태연으로 기획사 캐스팅 제의를 받은 모델이였다. 그녀는 소녀시대의 '다시 만난 세계'를 깜찍하게 소화했다. 이에 패널들은 "진짜 태연 느낌이 난다"라며 감탄했다.

마지막으로 느낌 충만한 부산 듀오 커플이 등장해 소울 풍만한 노래와 귀에 쏙쏙 박히는 랩을 선보였다. 이를 매의 눈으로 지켜본 백지영은 "실력자는 4번 밖에 없다. 저분이 실력자가 아닐 이유가 있을까? 1번은 열창할 포즈가 나올 때가 아닌데 나왔다. 2번은 혀와 입의 싱크가 맞지 않았다. 부르는 사람과 립싱크하는 사람이 다르다는 느낌이였다"라고 조목조목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백지영은 "4번은 천부적인 끼를 선보였다. 계산적인 퍼포먼스가 아니더라"라며 "특히 가위질은 딱딱딱 실력자 그루브가 있었다"라며 호평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