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영화 '미나리' /사진=판씨네마

배우 윤여정이 26관왕 소감을 밝혔다.

26일 영화 '미나리'의 화상 기자간담회에서 윤여정은 "축하해주셔서 감사하다. 사실 상패는 1개 받았다. 실감은 못하고 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윤여정은 전미 비평가위원회에 이어 LA, 워싱턴 DC, 보스턴,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뉴욕 온라인, 그레이터 웨스턴 뉴욕, 오클라호마, 캔자스시티, 세인트루이스, 뮤직시티, 노스캐롤라이나, 노스텍사스, 뉴멕시코, 샌디에이고, 아이오와, 콜럼버스, 사우스이스턴, 밴쿠버, 디스커싱필름, 미국 흑인 비평가협회와 미국 여성 영화기자협회, 팜스프링스 국제 영화제, 골드 리스트 시상식, 선셋 필름 서클 어워즈까지 석권하며 전 세계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윤여정은 "제가 할리우드 배우도 아니고 경험이 없다. 나라가 넓으니 상이 많구나 정도"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미나리' 윤여정 "상패 아직 1개 받아…26관왕, 실감 안나요"

연출을 맡은 정이삭에 대한 애정도 컸다. 그는 "처음에 아이작(정이삭 감독)의 이야기라고 해서 그의 할머니를 연기해야 하느냐고 물었다. 그랬더니 선생님이 알아서 하라고 하더라. 그래서 속으로 A+를 주고 괜찮다고 생각했다. 배우를 가두지 않는 감독"이라고 칭찬했다.

이어 캐릭터에 대해 "모두들 제가 코미디 같이 등장했다고 하는데 코미디 한거 아닌데 자꾸 코미디라고 한다. 제가 그렇게 계획적으로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그렇게 보셨으면 괜찮다. 자유롭게 보실 수 있다"고 덧붙였다.

'미나리'는 제36회 선댄스 영화제 심사위원 대상과 관객상 수상을 기점으로 골든 글로브 외국어영화상 및 미국배우조합상(SAG) 후보에 오르며 전 세계 74관왕 157개 노미네이트를 기록해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예측되고 있다.

자신만의 농장을 만드는 아빠 제이콥(스티븐 연)과 생계를 위해 익숙치 않은 병아리 감별사 일을 시작한 엄마 모니카(한예리), 딸 앤(노엘 케이트 조), 장난꾸러기 막내 데이빗(앨런김)이 한국에서 미나리씨를 가지고 온 할머니 순자(윤여정)와 묘한 화음을 이루며 사는 모습을 보여준다.

영화 '미나리'는 오는 3월 3일 개봉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