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논란
무분별한 주장 '봇물'
이번엔 "수진은 은따, 서신애 괴롭히지 않았다"
이번엔 수진 은따설

그룹 (여자)아이들 멤버 수진의 학폭 의혹을 두고 진위여부가 확인되지 않은 주장이 쏟아지고 있다. 수진이 같은 학교 출신인 서신애를 괴롭혔다는 목격담이 주를 이룬 가운데 오히려 수진이 '은따'(은근히 따돌림)였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여자아이들 수진과 서양의 이야기'라는 제목의 글이 지난 25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됐다.

글쓴이는 "제가 보고 들었던 수진과 서X애(서신애)의 사실만 전달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수진이 담배를 서신애 서랍에 넣어두고 같이 했다"는 주장에 대해 글쓴이는 "수진은 몇몇(담배를 피우는) 아이들과 친하게 지내다가 중2 때 멀어지면서 그 무리에서 은따를 당했다. 서신애가 전학온 것은 중2 때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글쓴이가 수진과 친해지자 해당 무리의 한 아이는 "너 왜 쟤랑 다니느냐. 같이 놀지마"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그 무리의 선배들이 자기들이 뭐라도 되는 듯 수진을 쳐다보며 놀지 말라고 했다. 그때부터 같이 지냈고 옆에 있으며 친구가 됐다"고 설명했다.

수진이 서신애에게 욕설, 부모 비하 발언을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글쓴이는 "수진이 아니며 그 무리가 한 짓이라고 말하고 싶다"고 말했다.

글쓴이는 "피해자들에 대한 반박이 아니라 수진이가 서신애에게 그런 행동을 한 적이 없다는 걸 말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이어 "서신애가 전학왔을 때 수진은 저랑 지냈으니 무리에서 방관을 한 적도 그런 행동을 보며 낄낄 웃은 적도 없다"며 "제가 알고 있는 한 허위와 과장에 대해 반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SNS 통해 수진의 학교 폭력 의혹을 제기하는 폭로자들이 연달아 등장했다. 이에 소속사 큐브엔터테인먼트는 다툼이 있었을 뿐, 학교 폭력은 아니라며 의혹을 부인했다.

그러나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구체적인 학교 폭력 피해 사례를 담은 글이 등장했고 피해자 중 배우 서신애가 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은 일파만파 퍼졌다.

이 가운데 서신애는 자신의 심경을 대변하는 듯한 "변명할 필요 없다(None of your excuse)"란 문구를 남겨 화제가 됐다.

수진 측은 폭로글에 적힌 내용을 전면 부인한 상태다. 그는 "학창시절 눈에 띄는 아이였고 늘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맞다. 학생의 본분에 맞지 않는 옷차림을 하고 호기심에 담배를 몇번 핀적은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단 한번도 폭행을 한 적은 없다"고 학폭에 선을 그으면서도 "어린시절 방황을 했었고 그 이후 지금까지도 담배를 피우지 않았다. 제가 고치고 나아졌다 하더라도 결국 모두 저의 부끄럽고 죄송한 행동이 분명히 있었기에 오늘 이런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고 반성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