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기현 "죽을 듯이 죄송하다"
학폭 논란에 심경 고백
  몬스타엑스 기현 /사진=텐아시아

몬스타엑스 기현 /사진=텐아시아

학폭 의혹을 받고 있는 몬스타엑스 기현이 자신의 가해 사실을 인정하고 머리를 숙였다.

26일 몬스타엑스 공식 팬카페에는 기현이 쓴 장문의 글이 게재됐다. 기현은 "몇일간 학창시절 어떤 학생이었는가 되뇌어 보았다"면서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번 의심하는 시간"이었다며 속내를 드러냈다.

그는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다"면서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지금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밝혔다.

기현은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다"며 "좋지 않은 상황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팬분들에게는 죽을듯이 죄송하고 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기현은 이번 사태에 대해 '스스로를 재점검 하는 계기'로 삼겠다고 했다.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아무런 언급을 하지 않았다.

앞서 몬스타엑스 기현은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된 학폭 폭로 글을 통해 논란의 중심에 섰다. 글쓴이는 기현이 과거 돈을 빼앗거나 담배 심부름을 시켰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해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는 루머들에 대해 강경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스타쉽은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실관계 확인에 최선의 노력을 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멤버의 학교동문, 당시 주변 지인과 선생님들께 연락을 취하고 있다"라며 "오랜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여러 가지 사안들을 확인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을 미리 양해부탁드리오며, 게시자분이 허락하신다면 대화를 열어놓고자 한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그러면서 이번 사안과는 별개로 2015년과 2021년 두 차례에 걸쳐 동일한 인물이 같은 내용의 허위 게시물을 온라인상에 유포하한 바 있고 언급했다. 스타쉽은 "유포자의 여러 상황을 고려하여 반성과 재발방지를 약속받고 자필로 이에 관한 내용을 남긴 후 선처다"라며 "자필로 쓴 글에 이러한 내용이 명백히 담겨 있음에도 불구하고, 고의적, 반복적인 행위를 이어가는 것을 더 이상 좌시할 수 없어 당사는 취할수 있는 모든 조치를 통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고자 한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몬스타엑스 기현 입장 전문
기현입니다. 먼저 이번 일로 큰 걱정을 끼쳐 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근 몇일간 제가 학창시절에 어떤 학생이였는가를 되뇌어 보았습니다.

저의 모습이 누군가의 기억에는 다르게 남을수도 있겠다란 생각에 더 꼼꼼하게 기억을 되집어봤던 것 같습니다. 혹시나 시간이 많이 지나 내가 기억하지 못하는 내 모습이 있는 건 아닐까 스스로를 수백 수천번 의심하는 시간들이었습니다.

제가 기억하는 중학교 시절의 제 모습은 노래하기를 좋아하고, 친구들과 어울리기 좋아하는 학생이였던 것 같습니다. 특히 중학교 3학년 때를 되짚어 보면 선생님 결혼식 축가를 불러드리기 위해 대강당에 모여 반 친구들 전체와 다 같이 즐겁게 연습했던 기억이 큽니다. 같이 시간을 보내면서 반 친구들과는 더욱 친해져 쉬는 시간에도 반에서 많은 시간을 보내며 함께 놀았던 기억이 납니다.

물론 스스로 돌이켜보았을 때 학업에 충실한 학생은 아니었고 학생 신분으로 하지 않았어야할 행동을 했던 것도 맞습니다. 그 부분에 대해서는 성인이 된 이후 계속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고 지금 그 부분에 대해 말씀하시는 쓴소리에 대해서는 백번 달리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이 일로 실망을 안겨드려 너무나 죄송하며 앞으로도 마음 속 깊이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학창 시절의 저의 미성숙한 태도나 행동들로 상처를 받은 분들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고 싶습니다. 좋지않은 상황으로 걱정을 끼쳐드려 팬분들에게는 죽을듯이 죄송하고 또 죄송합니다.

이전의 제 모습은 바꿀수 없기에 이번 일이 제게 스스로를 돌아보고 재점검하는 계기로 삼아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