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경완, 블리스엔터와 전속계약 체결…본격 프리 행보

도경완 전 아나운서가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맺으면서 프리랜서 행보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블리스엔터테인먼트는 "도경완 전 아나운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도경완이 한 발 더 도약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관리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25일 밝혔다.

2008년 KBS 35기 공채 아나운서로 데뷔한 그는 지난 13년간 '연예가 중계', 생생정보', '아침마당', '신상출시 편스토랑', '슈퍼맨이 돌아왔다' 등의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아나테이너(아나운서와 엔터테이너의 합성어)로서의 행보를 걸어오다 지난달 회사를 떠났다.

현재는 SBS FiL·SBS MTV '더 트롯쇼'의 진행자로 발탁된 데 이어 MBC TV '라디오스타'의 스페셜 MC 출연을 확정하며 방송인으로서의 새 출발을 준비 중이다.

한편 블리스엔터테인먼트에는 홍현희-제이쓴 부부, 홍진경, 김나영, 이찬원, 김희재, 현주엽 등이 소속돼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