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열, 사생활 논란 뒤늦은 심경글
"팬사랑 지킬 것…9년 전 마음가짐 잊지 않겠다"
그룹 엑소 찬열 /사진=한경DB

그룹 엑소 찬열 /사진=한경DB

그룹 엑소 찬열이 사생활 논란 후 4개월 만에 심경을 밝혔다.

찬열은 지난 24일 팬 커뮤니티 리슨을 통해 "엑소엘 여러분께 오랜만에 인사드린다. 무엇보다 가장 먼저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었다"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찬열은 "글로 표현이 안될 정도로 정말 너무나 미안하고 엑소엘 생각을 많이 했던 시간이었다. 그동안 어떤 말들로 엑소엘 여러분들께 제 마음을 전해야 할까 수 없이 고민하고 생각했다"고 적었다.

이어 "지난 생일에 보내주신 응원의 글들과 편지들은 너무 감사히 잘 받았다. 하나하나 읽으면서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더욱 더 커졌다. 엑소엘 여러분의 이 소중한 마음을 어떻게 지키고 또 보답해야 할지 수없이 고민하고 다시는 걱정을 안겨드리지 않겠다 되새겼다"고 털어놨다.

찬열은 "여러분의 믿음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며 "9년 전 제 처음의 그 때를 기억하고 잊지 않고 있다. 그때의 그 마음가짐 절대로 잊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제게 보내주신 한없이 과분한 그 큰사랑 꼭 지키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찬열은 지난해 10월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한 네티즌의 폭로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폭로글을 올린 네티즌은 찬열로 추정되는 남성과 찍은 사진을 올리며 "너한테 속았던 지난 3년이 너무 더럽고 추악해져버렸다"며 찬열이 자신과 연애하던 중 다수의 여성들과 바람을 피웠다고 주장했다.

당시 해당 글의 사실 확인을 원하는 이들이 많았음에도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와 찬열은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이후 찬열의 SBS '정글의 법칙' 출연 소식이 전해지며 하차 요구가 쏟아지기도 했지만, 이 때도 역시나 찬열은 '無 입장'으로 일관했고 지난 1월 변동없이 출연했다.
◆ 다음은 엑소 찬열 심경글 전문
안녕하세요. 찬열입니다. 엑소엘 여러분께 오랜만에 인사드려요. 무엇보다 가장 먼저 오랫동안 기다려주신 엑소엘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었습니다.

글로 표현이 안될 정도로 정말 너무나 미안하고 엑소엘 생각을 많이 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어떤 말들로 엑소엘 여러분들께 제 마음을 전해야 할까 수 없이 고민하고 생각했습니다.

지난 생일에 보내주신 응원의 글들과 편지들은 너무 감사히 잘 받았어요. 하나하나 읽으면서 미안하고 감사한 마음을 걷잡을 수 없을 만큼 더욱 더 커졌습니다. 엑소엘 여러분의 이 소중한 마음을 어떻게 지키고 또 보답해야 할지 수없이 고민하고 다시는 걱정을 안겨드리지 않겠다 되새겼습니다.

그리고 여러분의 믿음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드리기 위해 더욱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하루가 지났지만 매번 잊지 않고, 저의 첫 모습을.. 그리고 그렇게 시간이 흘러 올해까지 9주년도 축하해 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저도 9년 전 제 처음의 그 때를 기억하고 잊지 않고 있습니다. 그때의 그 마음가짐 절대로 잊지 않겠습니다.

제게 보내주신 한없이 과분한 그 큰사랑 꼭 지키겠습니다. 엑소엘 여러분 항상 건강 잘 지키세요 감사합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