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안에 뭔가의 답답함이나 막연함을 심리 상당 선생님을
만나 뵈면 조금 실마리가 풀리지 않을까 해서
시작하게 된 상담이다"
청하/사진=tvN '온앤오프'

청하/사진=tvN '온앤오프'

가수 청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완치후 컴백한 모습을 공개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온앤오프 시즌2'(이하 '온앤오프')에서는 청하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집에서 청하는 찜질방 의상을 입고 등장했다. 여기에 맥반석 계란, 식혜까지 준비해 찜질방을 오픈했다. 40분 찜질을 끝낸 청하는 바로 정리를 시작, 이날 오후 심리 상담 선생님이 청하의 집을 찾았다.

선생님은 "코로나19로 힘들지 않았냐. 요즘 어떠냐"고 물었다. 이에 청하는 "연예인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 기사가 났던 거 같다"며 "내 탓 같았다. 나를 위해서 스케줄을 가주신거고, 기사가 안 났으면 덜 힘들었을텐데 그럴 때 공인이라서 내 주변 사람들까지 더 크게 이야기 되고 말이 와전이 되서 속상하더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또 청하는 "제 안에 뭔가의 답답함이나 막연함을 선생님을 만나 뵈면 조금 실마리가 풀리지 않을까 해서 시작하게 된 상담이다"며 "너무 좋아졌다"고 했다. 청하는 "무대에 못 서는 단 한가지 가장 큰 단점 외에는 원치 않은 쉼을 겪으면서 많은 것을 깨달았다"고 덧붙였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