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사진=방송 화면 캡처)


'아내의 맛'에서 배우 전원주가 주식 대박 비결을 밝혔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는 함소원의 롤모델인 전원주가 남다른 재테크 노하우를 전했다.

이날 전원주는 함소원-진화 집에 방문해 재태크 비법을 전수했다. 전원주는 "수입의 1/10만 써라"라며 은행에 갈때도 그냥 가지 않고 저금해놓은 걸 꼭 챙겨갔다고 덧붙였다. 그 외에도 "충동구매는 금물"이라며 뭔가를 구입할 때 꼭 필요한가, 이걸 꼭 사야하나 스스로 몇 번을 물어봤다고 전했다.

특히, 전원주는 "나는 개성에서 온 피난민이였다. 다 쓴 연탄 가져와서 다시 때우고 빗물 세는 집에서 살았다"라며 "목돈이 되면 은행에 넣고 그 때 주식을 했다"라고 밝혔다.

1987년도에 58만 원으로 처음 주식을 했다는 전원주는 "비싼 거 사지 않고 조금씩 차근차근 했다. 욕심은 금물이다. 팔까 세 번 생각했고 참았다. 20년 넘게 들고 있는 주식도 있다"라고 덧붙였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