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지러웠다"
강미나/사진=tvN '온앤오프'

강미나/사진=tvN '온앤오프'

아이오아이 출신 강미나가 과거 혹독한 다이어트를 회상해 눈길을 끌고 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가수 청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방송에서 청하는 아이오아이(I.O.I)에서 같이 활동했던 정채연, 강미나를 자신의 집에 초대했다.

이날 청하는 "미나와 얼마만에 먹는 떡볶이냐"며 "그때가 너무 안 쓰러웠다"고 운을 뗐다.

이에 강미나는 "그때 이후로 굶는 다이어트 안 한다. (그때는) 씹는 걸 아예 안 먹었다. 어지러웠다. 근데 그렇게 살 많이 빼보면 화면엔 예쁘게 나오지 않나. 그래도 오히려 지금이 행복하다. 지금이 좋다"고 말했다.

옆에 있던 청하는 "그 예쁨을 느끼고 행복한 거는 오래 안 가는 것 같다. '우와 우와' 하다가 '내가 이렇게까지 살아야 하나' 한다. 어떤 부귀영화를 누리겠다고"라며 강미나 말에 동의했다.

온앤오프는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3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