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구혜선

'아침마당' 구혜선

배우 구혜선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이혼에 대한 속내를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KBS '아침마당' 화요초대석에 출연한 구혜선은 지난해 이혼의 아픔을 겪은 것에 대해 "최근은 아니고 좀 지난 일"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구혜선은 "앞으로 나아가고 있기에 중요한 사안은 아니다"라고 대수롭지 않다는 늬앙스로 말했다.

구혜선은 인터넷 4대 얼짱으로 유명세를 타기 시작해 배우로 성공적인 데뷔를 하기까지 과정을 설명했다.

그는 아이돌 가수를 꿈꿨으나 무대 공포증 때문에 포기했다고 털어놨다. "노래도 못하고 실력도 안됐는데 회사 사장님이 배우 해보는 건 어떻겠냐고 제안을 했다. 우연히 방송국에서 시트콤 '논스톱' PD를 만나 출연하게 됐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연기자로 활동하며 인생을 배웠다고 했다. 그는 "다양한 사랑을 받았는데 '이 사람이 진짜 날 좋아하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 작품이 잘 안되면 그런 사람들이 쫙 빠져나갔다. 오히려 좋았다. 내 사람들만 남았다"고 말했다.

구혜선은 2017년 알레르기성 쇼크 아나필락시스를 앓아 출연 중이던 드라마에서 하차하기도 했다. 그는 "알레르기 반응이 급하게 나타나, 그걸 찾는 과정이 길었다. 금식을 해야했는데 서있을 수 없는 지경이었다. 결국 하차를 했다. 내가 완수하지 못했던 것에 대한 죄책감이 있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구혜선은 지난해 안재현과 이혼 후 화가, 작곡가, 감독 등으로 활동 중이다. 그는 "흥행을 못해서 그렇지 8편이나 영화를 찍은 감독"이라며 "영화는 화가, 작곡가, 작가가 결합된 종합 예술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재 생활에 행복감을 드러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