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양육비 지급 위해 노력 중"
"아들이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산다고 해"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사진=연합뉴스

김동성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 사진=연합뉴스

김동성 전 국가대표 쇼트트랙 선수가 전처 및 아들과 주고받은 메시지를 공개하며 이혼 후 양육비를 주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동성은 23일 연인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드파더스, 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동성이 공개한 메시지에는 전처가 자녀를 제대로 돌보지 않고 있는 듯한 정황도 담겼다.

김동성이 "아빠집에서 같이 살래?"라고 묻자 아들은 "나중에 생각할게.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라고 답했다.

이에 김동성이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하자 아들은 "알았어. 누나 교회 갈 때 지하철 타고 가. 그 이유는 엄마 그 남자가 운전해서 누나가 싫어서 지하철 타고가"라고 했다.

김동성은 전처와의 대화도 공개했다. 전처는 김동성에게 "너는 참고 있는 나한테 왜 XX이야 진짜. 미팅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 테니 그런 줄 알아"라며 "양육비 XX 안주면 끝까지 받아 낸다"라고 했다.

한편 김동성이 공개한 카카오톡 메시지에는 전처가 '밑빠진 독'으로 저장되어 있다. 양육비 지급을 재촉하는 전처를 조롱하는 뜻으로 해석된다. 때문에 일부 누리꾼들은 김동성의 행동이 부적절하다고 비판하고 있다.

김동성은 전처 결혼 14년 만인 지난 2018년 12월에 이혼했다. 자녀들이 성인이 될 때까지 매달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합의했으나 이를 지키지 않아 배드파더스(bad fathers)에 등재돼 논란이 일었다.

김동성은 최근 한 방송에 출연해 "300만원을 벌면 200만원은 보내줬다"며 양육비 미지급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김명일 한경닷컴 기자 mi73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