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양육비 지급, 노력 중"
전처 학력 위조 주장 이어 카톡 공개
김동성 /사진=연합뉴스

김동성 /사진=연합뉴스

이혼한 전처와 양육비 지급 문제로 갈등을 지속하고 있는 쇼트트랙 국가대표 출신 김동성이 재차 입장을 밝혔다. 전처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까지 공개, 양육비 논란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김동성은 23일 연인인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배드파더스. 양육비 노력했습니다. 노력하고 있습니다. 모든 잘못 반성하고 있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김동성은 전처, 아들과 주고 받은 카카오톡 메시지를 캡처해 올렸다.

공개된 메시지에서 김동성은 아들에게 "아빠집에서 같이 살지 않겠냐"고 물었고, 아들은 "나중에 생각하겠다. 나도 엄마 계속 집에 안 오면 아빠랑 살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김동성은 "잘 생각해보고 빨리 결정하자. 아빠가 너무 걱정이 된다"고 답장했다. 그러자 아들은 "알았다. 누나 교회 갈 때 지하철 타고 간다. 그 이유는 엄마가 그 남자가 운전해서 누나가 싫어서 지하철 타고 간다"고 알렸다.

전처와의 대화에는 욕설이 일부 담겨 있었다. 김동성은 전처를 '밑빠진 독'이라고 저장해놓은 상태였다. 공개된 메시지에 따르면 전처는 "대포차 만든다 XX", "너는 참고 있는 나한테 XX이야 진짜. 미팅 같은 소리하고 있네. 장시호 상간녀 기사 내보낼테니 그런 줄 알라"고 했다. 그러면서 "양육비 XX 안 주면 끝까지 받아낸다. 이 XXX야"라고 덧붙였다.
'우리 이혼했어요' 김동성 출연 모습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우리 이혼했어요' 김동성 출연 모습 /사진=TV조선 방송화면 캡처

김동성은 최근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에 재혼을 생각 중인 여자친구와 함께 출연했다. 2018년 이혼한 그는 두 자녀의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아 지난해 4월 '배드파더스' 사이트에 신상이 공개됐던 바 있다. 이후 밀린 양육비를 일부 지급하고 성실하게 양육 책임을 지겠다고 약속해 사이트에서 이름이 내려갔지만, 그해 10월 재차 양육비를 지급하지 않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우리 이혼했어요' 방송 이후 '배드파더스' 측은 양육비해결총연합회 카페에 올라온 김동성 전처의 입장을 전했다. 전처는 "정해진 양육비는 300만 원이었음에도 날짜도 뒤죽박죽 200만 원을 기분 좋으면 부쳐주고 아니면 돈이 없다 기다려라"는 식이었다고 주장했다.

이에 김동성은 연인 인민정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실이 녹록지 못해 양육비가 밀린 것뿐이지 회피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더불어 "이혼의 큰 원인 중 하나는 전처와의 신뢰가 깨졌기 때문"이라며 "전처가 SBS '스타부부쇼 자기야' 등 언론매체를 통해서 말했던 서울대 음대 (출신은) 거짓이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