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아직 낫서른 (사진=카카오M)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아직 낫서른’이 ‘아모르 파티’를 부르며 서른의 새로운 시작을 다짐하는 세 여자 정인선, 안희연, 차민지의 유쾌발랄한 모습으로 공감 로맨스의 포문을 연다.

23일(화) 오후 5시 첫 공개되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아직 낫서른’은 적당히 교묘하고 적당히 똑똑해졌지만, 여전히 흔들리고 방황하는 서른 살 세 여자의 일과 사랑을 그린 드라마다. 잘 나가는 웹툰 작가 ‘서지원(정인선 분)’, 일찍 성공한 아나운서 ‘이란주(안희연 분)’, 카페 겸 펍을 운영하는 ‘홍아영(차민지 분)’ 등 직업도 성격도 개성도 각기 다른 세 여자의 찐우정과 리얼 로맨스가 봄기운을 몰고 올 전망이다.

카카오M은 1회에서 펼쳐질 서지원, 이란주, 홍아영의 흥이 넘치는 ‘아모르파티’ 현장을 포착, 스틸컷을 공개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각자 고단한 하루를 마치고 홍아영의 펍에 모여 술을 마시고 수다를 떨며 하루의 스트레스를 풀어내는 절친들의 찐한 저녁 시간이 펼쳐지는 것. 이번 작품을 통해 절친이 되었다는 정인선과 안희연, 차민지는 촬영이라는 어색함은 온데 없이 서른살 찐친들의 흥 넘치는 저녁 시간을 너무나 자연스럽게 표현해냈다는 후문이다. 고등학교 시절부터 절친들답게 발칙한 수다가 한창 무르익어가는 가운데 김연자의 ‘아모르 파티’로 분위기를 후끈 달구는 서지원과, 댄스 삼매경에 빠져드는 이들의 모습이 즐거운 에너지를 전파한다고. 고단한 하루를 마무리하며 친구들과 모여 맥주 한 잔을 기울이며 속내를 털어놓고, 흥에 겨워 노래를 부르고 춤을 추는 등 주변의 시선을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시간을 오롯이 즐기는 모습에, 시청자들도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려버릴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각기 다른 연애스타일을 가진 세 여자들은 서른살의 일과 사랑에 대한 발칙한 수다를 안주로, ‘몸 섞고 마음 섞고도 사랑이 없는 세상’이라는 등 현실 서른이들의 농익은 대화도 펼칠 예정이다. 개XX 전담 서지원, X야치 전담 홍아영, 오히려 남자들에게 상처를 주는 타칭 쓰레기 이란주까지, 육두문자가 남발하는 그녀들의 파란만장 연애 히스토리가 앞으로 펼쳐질 세 여자의 예측불가 로맨스를 암시하며 각 캐릭터에 대한 호기심까지 한껏 자극할 계획이다.

이 날 공개되는 1회에서는 세 여자들의 20대 연애 흑역사를 비롯한 흥겨운 ‘아모르파티’ 현장 뿐 아니라, 서지원과 그녀 앞에 15년만에 다시 나타난 첫사랑 이승유(강민혁 분)의 운명같은 재회도 공개될 예정이다. 이들의 ‘풋풋한 썸’과 ‘농익은 로맨스’를 아슬아슬 넘나들며 ‘현실 서른이’다운 로맨스가 시작되는 것. ‘자신의 운명을 사랑하라’하는 ‘아모르 파티’의 노래 제목처럼 서지원이 자신에게 찾아온 새로운 설렘과 앞으로 이어질 운명을 사랑할 수 있을지, 첫사랑과는 다른 두 사람의 어른 로맨스에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오늘(23일) 오후 5시 카카오TV에서 첫 공개되는 ‘아직 낫서른’은 웹툰 ‘85년생’이 원작으로, 가장 트렌디한 사랑의 형태들을 선보여 왔던 오기환 감독이 연출을 맡아, 차가운 겨울과 따뜻한 봄 사이, 차가워지고 싶지만 여전히 뜨거운 나이 서른의 이야기를 감성적으로 풀어낼 예정이다. 설렘 가득 로맨스와 공감 가득 서른이들의 이야기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계획. 각 20분 내외, 총 15화로 제작되며, 23일(화)부터 매주 화, 토요일 오후 5시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