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 연예인 학폭? 박혜수 아니다"
폭로글 작성자 해명 및 사과
"실제 가해자와 1대 1로 얘기 중"
박혜수 /사진=한경DB

박혜수 /사진=한경DB

배우 박혜수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불러온 폭로글 속 가해자가 박혜수가 아닌 것으로 뒤늦게 전해졌다.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글쓴이가 직접 가해자가 박혜수가 아니라고 밝혔다.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당한 글 올린 사람입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도시락 깨지고 방부제 먹은 학폭 내용을 쓴 원 글쓴이다. 추측성 글이 점점 커져서 다시 한 번 올린다"면서 자신이 지목한 연예인은 박혜수가 아니라고 했다.

그는 "원글에서 어떤 주어도 힌트도 주지 않았고 댓글도 남긴 적이 없으며 추가 글에서 아니라고 명시했는데 이미 여론이 한쪽으로 너무 심하게 기울어져서 제가 아니라고 하니 더 이상하게 변질하는 것 같아 아예 글을 삭제하기에 이르렀다"면서 해명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이어 "왜 댓글에서 박 배우가 거론될 때 아니라고 빨리 말하지 않았냐고 하셨는데 댓글이 몇 백개가 달린 것을 보았을 때는 온갖 추측성 댓글이 난무하고 있었다. 그리고 저는 박 배우님을 아예 몰랐다"며 박혜수를 향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또 글쓴이는 "글이 퍼진 후 진짜 가해자에게 연락이 왔고 저는 그 사람과 1대 1로 얘기를 했고 지금도 제 고통을 달래줄 방안을 찾아주고 싶다며 계속 연락을 이어가고 있다"면서 "제 미흡함, 댓글을 다 읽지 않은 게으름 때문에 애먼 한 사람이 지목당한 일에 죄송한 마음을 느낀다"며 거듭 사과했다.

앞서 지난 20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증거 없는데 여자 연예인에게 학폭 당한 거 어떻게 알리나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엄마가 싸준 도시락을 10층 높이 건물에서 던져 박살 내고 비웃고, 머리채를 질질 잡고 교탁 앞에서 가위로 머리를 뭉텅 잘라 웃음거리로 만들었다. 조미김 속 방부제를 입에 넣고 삼키라며 머리채를 잡기도 했다"고 폭로하며 상대가 누구인지 실명은 밝히지 않았다.

이후 일부 네티즌들은 작성자가 언급한 '청순한 이미지로 잘 나가는 여배우'라는 대목으로 상대가 박혜수일 거라고 추측했다.

학폭 논란이 거세지자 박혜수의 소속사 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해당 게시물들이 학교폭력에 관한 사회적 분위기를 악용해 오직 배우 박혜수를 악의적으로 음해·비방하기 위한 허위사실임을 확인했다"며 "박혜수에 대한 악의적 음해·비방 게시물 등을 게재, 전송, 유포하는 일체의 위법행위에 대해 폭넓고 강경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다. 형사고소는 물론이고 민사상 손해배상책임 청구 등 법률이 허락하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의 강경대응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