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시자 의견 직접 청취도 고려…허위사실 유포엔 강력 대응"
스트레이키즈 현진 '학폭 의혹'에 소속사 "사실 규명할 것"

보이그룹 스트레이키즈 현진이 과거 학교폭력(학폭)을 저질렀다는 주장이 나오자 소속사가 "정확한 사실 규명을 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22일 학창 시절 현진과 같은 반 학생이었다는 누리꾼은 과거 현진으로부터 언어폭력과 성희롱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글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재했다.

이에 소속사는 23일 팬 페이지를 통해 "문제가 된 시점에 해당 멤버(현진)가 재학했던 학교 및 주변 지인들의 의견을 청취 중"이라며 "허락한다면 (폭로 글) 게시자의 의견을 직접 청취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속사는 "다만 현재 무분별하게 확산하는 내용 가운데 사실과 다른 부분이 다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며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게시하는 유포자들도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양한 방법을 통해 상세하게 조사를 해 왜곡되지 않은 정확한 사실관계를 규명하고자 한다"면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상에는 배우·가수 등 연예인에 대한 학폭 의혹 제기가 연쇄적으로 터져 나오며 논란이 되고 있다.

배우 조병규, 김동희, 박혜수, 가수 진해성, 걸그룹 (여자)아이들 수진 등을 학폭 가해자로 지목하는 글이 잇달아 올라왔다.

이들은 모두 해당 글이 사실과 다르다고 부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