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렸을 때 되게 서구적 체형이었다"
조하나/사진=SBS '불타는 청춘'

조하나/사진=SBS '불타는 청춘'

배우자 최성국이 25년 전 조하나와의 만남에 대해 회상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최성국이 조하나가 출연했다.

이날 최성국은 조하나를 예전에 본 적이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김혜림은 "하나 어렸을 때 봤어?"라고 물어봤다.

이를 들은 최성국은 25년 전의 조하나에 대해 "어렸을 때 되게 서구적 체형이었다. 외국인 여자 같은 느낌이었다"고 했다. 이에 당시 조하나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조하나는 최성국에게 자신을 어디서 봤는지 물어봤다.

그는 압구정동의 커피집 앞에서 조하나가 뛰어가는 걸 봤다고 하더니 뭔가 뒷얘기가 더 있는 듯했지만 말을 아꼈다.

나아가 최성국은 "너 '전원일기' 하기 전이다. 뒷얘기인데 나중에 얘기하자. 네가 아래쪽으로 차를 대고 뛰어갔다"고만 했다. 조하나는 뭔가 생각났는지 "솔직히 얘기해. 나한테 커피 마시자고 했지?"라고 물었다. 최성국은 당황한 기색이 역력한 얼굴로 괜히 "그때 옆에 홍표도 있었다"며 친구를 언급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2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