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앤오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온앤오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온앤오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온앤오프'(사진=방송 화면 캡처)


'온앤오프' 박태환이 넓은 어깨 때문에 불편한 점을 밝혔다.

23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수영 선수 박태환이 맞춤 양복점을 들르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박태환은 운동을 마치고 어디론가 향했다. 박태환이 찾은 곳은 양복점이였다. 박태환은 "요즘에 외부 미팅할 일도 많고 그래서 한 벌 맞추려고 한다"라고 밝혔다.

테일러는 "양복 몇 벌 갖고 계시냐?"라고 물었고, 박태환은 "홍보사절단으로 활동할 때 딱 한 벌 있다. 그 외 국가대표 때 마크 달린 양복이 있는데 그건 평소에 입기가 그렇다"라고 덧붙였다.

특히 박태환은 52cm의 태평양 어깨 너비를 자랑했다. 넉살이 "대체 못 가진 게 뭐야. 너무 부럽다"라고 말하자 박태환은 "사실 남들은 보기 좋다하는데 불편한 점도 있다. 저는 무조건 옷이 어깨에 맞으면 산다. 밑에 부분이 벙벙해도 줄이면 핏이 그렇고 그래서 그냥 입는다"라며 남다른 고충을 밝혔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