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사진=방송 화면 캡처)


‘옥탑방의 문제아들’ 샤이니 민호가 S대 출신 엄친아 친형에 얽힌 에피소드를 밝혔다.

23일 오후에 방송되는 KBS 2TV 예능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이 상식 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으로 해병대 복무를 마치고 돌아온 샤이니 민호가 한층 성숙해진 모습으로 ‘군필돌’의 열정을 대방출할 예정이다.

이날 ‘SM 열정 3대장’으로 유명한 샤이니 민호는 “열정 근원지는 사실 친형”이라 언급했다. 민호는 “2살 터울이 엄청나게 큰 차이였다”며 “형은 공부, 운동 모두 잘하고 인기까지 많았다”는 말로 형에게 밀렸던(?) 학창 시절을 회상했다. 이어 “항상 형을 보고 이겨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고.

특히 민호는 S대에 진학할 정도로 성적이 뛰어났던 형이 부러웠다고 전해 관심을 집중시켰다. 그는 “(학창 시절) 학교에 전교권 학생들만 들어갈 수 있는 독서실이 따로 있었는데, 형은 항상 그곳에서만 공부했다”, “왠지 거기서 공부하면 더 잘 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부러웠다”며 속마음을 공개했다고. 형처럼 독서실에 들어가고 싶었다고 전한 민호는 “열심히 노력했지만 결국 얼씬도 못 했다”고 전해 웃음을 유발했다.

한편, 민호는 친형을 이겼던 적도 있다며 에피소드를 공개했는데 “(샤이니) 데뷔를 일찍 해 형이 대학교 들어갔을 때 이미 유명세를 탔고, 이 때문에 형은 항상 ‘민호형’이라 불렸다”고 전했다. 이어 “형이 알게 모르게 스트레스를 받았더라“라며 ”어느 날 술 먹다가 나한테 한탄까지 했다“고 폭로했다고. 그는 ”솔직히 내심 기뻤다”면서 “계속 민호 형으로 불리게 해줄게”라며 형에게 장난을 쳤다고 전해 폭소를 자아냈다.

‘연예계 대표 열정남’ 민호의 솔직한 입담은 2월 23일 화요일 저녁 10시 40분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공개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