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착 세상에 이런 일이'(사진=방송 화면 캡처)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 BMX 프리스타일 달인의 묘기가 소개됐다.

23일 방송된 SBS 시사교양 프로그램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 일이'에서는 자전거로 각종 묘기를 선보이는 익스트림 스포츠인 'BMX 프리스타일' 끝판왕 이지호씨의 각종 묘기가 공개됐다.

어렸을 때부터 자전거 동호회에서 활동하는 아버지를 따라 자전거의 세계에 푹 빠진 이지호씨는 공중에서 자전거를 360도 돌리는 ‘테일휩’부터 공중제비 ‘플레어’까지 기상천외한 묘기를 선보였다.

집에는 산악자전거부터 외발자전거 등 자전거 방이 따로 있을 정도에다 간단한 수리까지 가능할 정도로 반 자전거 전문가의 모습이다. 지호씨는 "자전거 중에서 BMX란 걸 보고 그때 자전거의 매력에 푹 빠지게 됐다"라며 "2021년 도쿄 올림픽 정식 종목으로 채택됐다. 이 방송을 통해서 많은 사람들이 BMX 프리스타일을 기억해주시고 아셨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