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집’ 이수근과 효정 (사진=  JTBC 제공)

‘서울집’ 이수근과 효정 (사진= JTBC 제공)


오마이걸 효정이 열정 가득한 홈 투어로 ‘서울집’을 접수했다.

오는 24일 방송되는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이하 ‘서울집’)에서는 이수근과 오마이걸 효정이 강릉의 컨테이너 하우스로 홈 투어를 떠난다.

‘서울집’ 스튜디오에 처음 방문한 효정은 전매특허 ‘애교송’을 선보였다. 이를 보던 성시경은 ‘애교송’을 배우겠다며 따라 부르다 이내 “정말 죄송합니다”라며 민망해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유의 긍정 에너지를 자랑한 효정은 자신이 다녀온 강릉 ‘우리집’에 대해 신혼집 같다고 언급해 기대감을 높이기도 했다.

이수근은 강릉 홈 투어를 시작하자마자 갑작스럽게 오프닝 댄스를 선보였다. 이에 효정은 웃음을 잃지 않고 이수근의 박자에 댄스 합을 맞춰 흥이 넘치는 홈 투어를 예고했다.

이후 효정은 버블 스파 앞에서 ‘돌핀’ 열창부터 웰컴 푸드 먹방, 셀프카메라 촬영에 오디오를 가득 채우는 리액션까지 선보이며 다채롭게 활약했다. 홈 투어가 끝나갈 무렵 발견한 구멍 난 양말이 효정의 열정을 증명했다.

특히 성시경을 자신의 ‘목소리 남친’이라고 할 만큼 성시경의 팬이라는 효정은 이수근의 요청에 즉석에서 성시경의 명곡 ‘희재’를 완벽히 소화해 팬심을 인증하기도 했다. 강릉 ‘우리집’에서 오마이걸 효정이 선보인 ‘희재’ 무반주 라이브는 방송을 통해 공개된다.

한편, 해상용 컨테이너를 자르고 붙여 만들었다는 강릉 ‘우리집’은 인더스트리얼 느낌의 카페를 떠올리게 했다.

감각적 비주얼은 물론 곳곳이 데이트코스라 할 만큼 재미와 낭만까지 갖춰 모든 MC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그중에서도 송은이는 강릉 ‘우리집’을 두고 연신 부러워하다 “저 집의 가족이 되고 싶다”라며 스릴러 영화에나 나올 법한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이수근과 오마이걸 효정의 열정 가득 홈 투어는 24일 밤 10시 30분 JTBC ‘서울엔 우리집이 없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