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해성 측, 학교 폭력 가해 의혹 부인
"본인과 동창, 지인들에 확인 결과 사실 아냐"
진해성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진해성 /사진=포켓돌스튜디오 제공

가수 진해성이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반박했다.

진해성의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는 22일 공식입장문을 통해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게시글과 관련해,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해당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게시글 작성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이번 허위 글로 인해 진해성과 가족 분들께 큰 상처가 될 수 있으니 부디 무분별한 허위, 추측성 글과 보도 등을 삼가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진해성 측은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며 "소속사는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아티스트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KBS 트롯전국체전 우승자에 관하여(학폭 미투)'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 작성자는 "진해성(본명 이상성)과 같은 중학교를 졸업했다"면서 진해성에게 피해를 입은 A씨로부터 제보 받은 증언과 자신이 목격하거나 피해 당한 사례를 전한다며 글을 시작했다.

작성자는 A씨의 피해 사례라며 "이동 수업 때 책 셔틀, 점심시간 빵 셔틀을 시켰다. 빵 사올 돈은 주더라. 교실 뒤로 불려가 유도를 빙자한 구타를 했다. 알고보니 옛날에 유도 관련 예능에도 출연한 적이 있더라. 숙제를 대신하도록 시켰고 못하면 어김없이 구타가 이어졌다고 한다. 이 때문에 피해자는 해당 학년을 왕따로 지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진해성은 중학교 시절, 같은 초등학교 출신 친구들을 중심으로 어울려다니며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를 만들었다. 진해성은 중학생 때부터 체격이 남달랐다"면서 "압도적인 피지컬과 전투력 덕분에 진해성은 소위 말하는 학교 짱이었고 그와 친구들은 학교에서, 특히 학생들 사이에선 언터쳐블이었다. 학교에서 담배 피고 사고치는 애들은 다 그 패거리들인 건 물론이거니와 자기 보기에 심기라도 불편했다치면 어른이 초등학생 패듯 사람을 때렸다"고 주장을 이어갔다.

작성자는 "어쩌다 그 일진 무리 중에 누군가와 시비라도 붙었다 치면 어김없이 진해성이 찾아와서 그 우월한 피지컬로 밟아놓기 일쑤였다. 당시 내 친구도 눈앞에서 밟혔다"며 "진해성의 친구가 먼저 시비를 걸어 싸워도 귀책 사유도 따지지 않고 찾아와 사람을 무자비하게 구타했다"고 적었다.
◆ 다음은 진해성 소속사 KDH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게시글과 관련해,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확인해본 결과 해당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하였습니다.

현재 게시글 작성자의 신원을 파악할 수 없는 상황이지만, 이번 허위 글로 인해 진해성과 가족 분들께 큰 상처가 될 수 있으니 부디 무분별한 허위, 추측성 글과 보도 등을 삼가주시길 부탁드립니다.

또한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유포한 이들에게는 소속사 차원에서 강경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진해성에게 보내주신 사랑과 관심에 다시 한번 감사드리고, 소속사는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아티스트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도록 하겠습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