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화 신혜성 '음악 오디세이' 종영 소감
"아쉬움 남지만 응원해주신 분들께 감사"
신혜성 종영소감 / 사진 = 한경DB

신혜성 종영소감 / 사진 = 한경DB

신화 신혜성이 ‘음악 오디세이’에 대한 종영 소감을 전해 주목받았다.

신혜성은 지난 21일 SBS 라디오 ‘음악 오디세이’의 마지막 방송을 통해 진심 어린 종영 소감을 전했다.

방송 중 ‘셩디’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은 신혜성은 “아쉬움은 남지만 그래도 여러분들 덕분에 그동안 너무 즐겁고 행복했다”라며 “항상 부족한 저 ‘셩디’를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말씀 드린다”라고 마지막 인사와 함께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과 진심 어린 감사 인사를 전했다.

2019년부터 약 1년 9개월간 SBS 러브FM ‘음악 오디세이’에서 DJ로 활약한 신혜성은 따뜻한 음악과 진솔한 이야기, 감미로운 목소리로 매일 밤 청취자들에게 웃음과 위로를 전달했다. 또한 출연한 모든 게스트들과의 찰떡 케미를 보여주기도 했다.

신혜성의 소속사 라이브웍스컴퍼니 역시 “DJ 하차 소식을 전달드리게 되어 매우 아쉽다”라고 밝히며 “첫 방송부터 마지막 방송까지 ‘신혜성의 음악 오디세이’를 청취해주시고 사랑해주신 팬분들과 오랜 시간 동안 배려해주신 오디세이 제작진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고 아쉬움과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