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혜수, '디어엠'서 정재현과 '절친' 케미
정재현 "박혜수와 현실감 있을지 이야기 나눠"
박혜수·정재현 "연기 호흡 100점"
/사진=KBS 2TV 금요드라마 '디어엠' 스틸

/사진=KBS 2TV 금요드라마 '디어엠' 스틸

박혜수가 '디어엠'에서 착한 오지라퍼, 마주아로 활약을 예고했다.

26일 밤 11시 10분에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금요드라마 '디어엠'은 서연대학교를 발칵 뒤집어 놓은 고백 글의 주인공 ‘M’을 찾으며 핑크빛 추리를 펼치는 무보정 노필터 청춘 로맨스 드라마.

박혜수는 모태솔로이자 '선한 오지라퍼'란 별명을 가질 정도로 남을 잘 챙기고 주변 분위기를 환하게 만드는 경영학과 2학년 마주아 역으로 분해 인간 비타민으로 활약한다. '디어엠'을 통해 첫 연기도전에 나선 재현은 최상급의 코딩 실력을 갖춘 컴퓨터공학과 2학년 과 수석으로 스마트함 속에 감춰진 헐렁함이 매력적인 차민호로 분해 남사친의 정석을 선보인다.
/사진=KBS 2TV 금요드라마 '디어엠' 스틸

/사진=KBS 2TV 금요드라마 '디어엠' 스틸

특히 극 중 마주아(박혜수 분)와 차민호(재현 분)는 서로를 '악마주아', '민호구'라고 할 만큼 티격태격하는 것이 일상인 12년 절친 사이. 12년 동안 함께 하며 서로에 대해 모르는 것이 없는 두 사람의 우정이 많은 이들의 여사친, 남사친 로망을 실현 시킬 것을 예고하고 있다.

또한 12년이란 긴 시간만큼 상대방을 챙기는 것이 익숙하고 말하지 않아도 본능적으로 기분을 파악하는 자연스러운 모습 등 12년 절친이기에 가능한 두 사람의 행동들이 시청자들에게 예기치 못한 설렘으로 다가갈 예정이다.

때문에 마주아, 차민호를 통해 우정과 설렘을 모두 전할 박혜수(마주아 역)와 재현(차민호 역)은 어떻게 하면 캐릭터의 케미를 잘 보여줄 수 있을지 고민하고 맞춰 보며 열심히 준비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같은 두 사람의 노력은 100% 시너지를 발휘하며 극을 이끌어갔다고 해 '디어엠'을 더욱 궁금케 만들고 있다.
/사진=KBS 2TV 금요드라마 '디어엠' 스틸

/사진=KBS 2TV 금요드라마 '디어엠' 스틸

이에 대해 박혜수는 "긍정 에너지 부문에서 이미 100점이다. 단체 스케줄과 연기 스케줄을 병행하며 힘들었을텐데도 한 번도 내색한 적 없이 항상 밝고 활기찬 모습이었다. 좋은 에너지를 많이 받았다"고 말한 바 있어 두 사람의 시너지를 기대케 하는 상황. 재현 역시 "리허설을 하면서도 어떻게 하면 더 현실감이 있을지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고 조언도 많이 들었다. 서로 최선을 다했기에 박혜수와의 호흡은 100점"이라고 전해 박혜수, 재현이 선보일 절친 케미가 기다려진다.

'디어엠(Dear. M)'은 26일 밤 11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