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븐틴 민규, 학폭 의혹 부인
"누가 어떤 의도로 이런 주장하는지 이해 안 돼"
그룹 세븐틴 민규 /사진=한경DB

그룹 세븐틴 민규 /사진=한경DB

그룹 세븐틴 민규 측이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부인했다.

소속사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22일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주장은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도대체 누가, 어떠한 의도로 이런 주장을 하고있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앞서 세븐틴 민규와 동창이라는 네티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졸업 앨범을 증거로 들며 민규의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민규는 일진 무리들 중 한 명이었다. 중학교 1학년 때 언어 폭력과 머리를 밀치는 등 가벼운 폭력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규는 4~5미터 되는 거리에서 제 얼굴에 콜라 뚜껑을 던져 명중시키고, 자지러지게 웃던 사람"이라며 민규가 욕설을 했다고 적었다.

또 A씨는 민규가 연습생을 하던 중에도 자신을 괴롭혔다면서 "소속사 오디션에 합격한 이후 연습실에 갈 차비가 없다고 내일까지 5000원을 모아오라고 한 적도 있다. 3000원 밖에 못 모았다고 하자 이거밖에 못 모았냐고 하기도 했다. 내 돈을 빼앗기도 했고, 나를 옥상으로 데려가 화를 내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소속사 측은 A씨가 제시한 중학교 시절 앨범이 민규의 졸업 연도와 다른 앨범이며, 민규가 중학교 3학년 때 캐스팅됐다고 적었으나 민규는 중학교 2학년 때부터 플레디스 소속 연습생이었다고 설명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