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6


배우 최강희와 이레가 2인 1역을 선보였다.

최근 열린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최강희, 이레가 참석해 드라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살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 분)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의 내(이레 분)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 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기본적으로 성장에 포커싱 된 서사를 써내려 가지만, 극중 37살 하니와 그의 파랑새 연하남 유현(김영광 분), 톱스타 소니(음문석 분)의 과거로부터 이어진 인연 또한 중요한 열쇠가 되어 세 사람 사이의 핑크빛 서사를 쓰게 된다.

지난 17일 첫 방송에서 조아제과 판촉담당 계약직원으로 하루하루 위태로운 일상을 살아가고 있는 37살 반하니(최강희 분) 앞에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살 시절의 내(이레 분)가 찾아온다. “대체 어떻게 살았기에 이런 한심한 어른이 된 거냐”고 따져 묻는 17살의 질문에 3살 반하니는 물론, 이 세상 모든 반하니들에게 생각할 여지를 남겼다.

매주 수,목 오후 9시 30분 방송.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