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렇게 밝게 웃었냐고 질투하더라"
신은정/사진=SBS '동상이몽'

신은정/사진=SBS '동상이몽'

배우 신은정이 남편 박성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오후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운명'(이하 '동상이몽')에서는 신은정이 출연했다.

앞서 박성웅은 "신은정이 영화 '백야행'을 찍을 당시 배드신 내용이 담긴 대본을 내동댕이 쳤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신은정은 "박성웅씨가 내가 배드신을 보고 대본을 던졌다는데, 그렇진 않고 잘 촬영하고 오라고 엉덩이 두들기며 응원해줬다. 난 원래 질투가 없는 편이다"라고 말했다.

또 그는 "당시가 신혼 때라 혹시 서운해할까봐 '어, 첫신부터 배드신이네?'라고 했는데, 그걸 양념을 쳤다"라면서 "오히려 박성웅씨가 내가 손 잡는 신만 있어도 안 본다"라며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아울러 신은정은 박성웅이 서울예술대학 연극과 선후배 사이인 류승룡을 질투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류승룡 오빠를 우연히 음식점에서 만났는데 내가 반가워서 웃고, 오빠가 내 머리를 쓰다듬었는데 박성웅이 왜 이렇게 밝게 웃었냐고 질투하더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신은정은 박성웅에 대한 자상함을 칭찬했다. 그는 "아이 돌잔치때 남편이 서프라이즈로 편지를 썼는데 내가 감동의 눈물을 흘렸다. 본인도 굉장히 뿌듯해했다"면서 "그러더니 매번 누가 오면 그 편지를 자기가 직접 읽어준다. 그래서 내가 '그 감동 나만 간직하면 안될까'라고 했을 정도다"라고 밝혀 주변을 폭소케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