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만세'(사진=JTBC)

'독립만세'(사진=JTBC)


AKMU(악뮤)의 첫 독립 일대기가 시작된다.

22일 베일을 벗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는 한 번도 혼자 살아보지 않았던 연예인이 생애 최초로 독립에 도전하는 새로운 형태의 관찰 예능이다.

앞서 AKMU의 찬혁, 수현 남매가 생애 첫 독립 예고한 가운데 22일 방송될 ‘독립만세’에서는 하나부터 열까지 독립의 쓰고 단 맛을 체험하는 찬혁, 수현 남매의 파란만장한 독립 일대기가 그려질 예정이다.

이제껏 한 집에 살았던 것이 의심될 정도로 상반된 남매의 취향이 만천하에 드러난다. 옷 박스만 무려 15개에 이를 정도로 패션에 민감한 찬혁과 식재료만 몇 박스인 수현은 이사 짐에서부터 극명한 차이를 보인다.

또한 이사할 집을 보러간 순간부터 머릿속으로 가구 배치를 상상, 정확하게 치수를 재어가며 신경 쓰는 찬혁과 달리 느낌을 중시하는 수현의 인테리어 일대기가 공개된다.

이사 풍경을 보던 김희철은 세탁도 하지 않고 바로 새 매트리스에 커버를 씌운 찬혁과 새로 온 가구에 먼지도 안 닦고 TV를 올려두는 수현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급기야 “안 볼란다”며 MC 파업을 선언했다는 후문이다.

한편 태어나 처음으로 떨어져 살게 된 AKMU 찬혁, 수현의 독립 일대기를 만나볼 수 있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독립만세’는 22일 밤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