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누가 뭐래도'(사진=방송 화면 캡처)


정민아가 과로로 쓰러졌다.

22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누가 뭐래도'에서는 신아리(정민아 분)가 과로 끝에 쓰러졌다.

이날 정벼리(김하연 분)은 아빠 한재수(박철민 분)과 살기로 결심하고 그동안 신세진 노금숙(문희경 분)과 나승진(김승욱 분)을 위한 아침을 차리려다 주방을 엉망으로 만들었다.

이에 노금숙은 "왜 시키지도 않은 짓을 하니? 안 그래도 아리가 너 눈치준다고 얼마나 뭐라고 하는데"라며 신경질을 냈다. 또한 노금숙은 아침 식사 자리에서 "벼리야 왜 니네 아빠는 너를 왜 그렇게 늦게 찾았다니? 진작 찾았으면 이렇게 네 방 꾸미느라 고생하거나 이럴 일도 없었을 텐데"라며 생색을 내며 정벼리를 불편하게 했다.

이를 본 신아리는 "어머님, 아버님 벼리 앞에서 꼭 이런 말씀하셔야 해요?"라며 화를 냈고 나준수(정헌 분)는 "꼬마처제 앞에서 자기 아빠 안 좋은 얘기하면 얼마나 마음이 안 좋겠냐"라며 부모님과 갈등했다.

이사갈 집을 알아보던 한재수(박철민 분)와 강대로는 알아보던 집이 나갔다는 소리에 망연자실 했다. 이맹수(정한용 분)의 집을 권하는 부동산 사장에 "거기도 생각해볼게요"라며 고민해보겠다고 했다. 이를 알게 된 반찬성은 "형 할아버지 집을 사는건 어때?"라며 권유했다.

한편 엄선한(이슬아 분)와 신경전을 벌이던 신아리는 "저 이제 더는 못해요. 빨리 작가 구해라. 저 오늘부로 일 그만둘게요"라고 말하다 그 자리에서 실신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