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희와 초등학교, 중학교 동창" 주장한 인물
'법적 대응' 공식 입장 후에도…
"김동희 어머니가 '죄송하다' 전화" 폭로ing
김동희/사진=한경 DB

김동희/사진=한경 DB

김동희 측의 '강력 대응' 시사에도 학교 폭력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2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에 김동희 학폭 폭로 게시물에 "파장초등학교에서 3년 동안 장애우 친구 도우미를 도맡아서 했고, 이목중학교로 진학했던 김동희의 동창"이라며 "피해자에게 힘을 보테고 싶어서 글을 남긴다"며 본인 역시 김동희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했다.

특히 해당 글은 김동희 소속사가 "온라인에서 게재되고 있는 글과 관련해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을 확인해 본 결과, 학폭과 관련된 일이 없었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조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공식 입장을 밝힌 후 게재됐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김동희 측의 강력 대응 입장 표명 후 나온 폭로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김동희 측의 강력 대응 입장 표명 후 나온 폭로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글 작성자는 "방금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께 '죄송하다'고 전화도 걸었다"며 "하지만 전 말해야겠다"면서 초등학교 5학년 때 김동희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기억도 안나는 사소한 이유였는데, 학교 복도에서, 전교생이 보는데 목을 졸린채 주먹질을 당하고, 날카로운 무언가로 살인 협박도 당했던 그 순간이 아직도 기억이 난다"며 "그날 하루종일 공황상태로 집에 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당시 분위기가 '학폭위'를 열어 처벌하기 보단, 그냥 쉬쉬하고, 당사자끼리 사과만 하고 넘어가자는 분위기라 아직도 기억에 남는다"며 "걸리는 게 없는 데 소속사에서 부인하는데도 왜 김동희 어머니께서 저희 어머니에게 전화를 걸어 사과했는지 이해가 안된다"고 반문했다.

또 "법적 처벌? 직접 어머니가 전화를 걸어 사과하는 이 시점에 허위사실로 법적 처벌을 하냐"며 "아직도 기억난다"면서 장애인 친구가 화장실에서 소변을 보고 있으면 김동희가 발로 엉덩이나 다리를 걷어차고, 그 친구가 넘어지거나 몸에 소변이 묻으면 코를 막으며 낄낄 거렸다고 전했다.

김동희는 2018년 웹드라마 '에이틴'으로 데뷔했고, JTBC 'SKY캐슬'에 출연하며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JTBC '이태원 클라쓰', 넷플릭스 '인간수업'까지 주연으로 활약하며 연기력을 인정받는 청춘 스타로 등극했다.

2018년 데뷔 직후 학폭 의혹이 불거진 후 '사실무근'이라 해명하면서 묻혔지만, 최근 연예계 학폭 폭로가 이어지면서 다시 한 번 논란의 주인공이 됐다.

특히 김동희 소속사 측의 '사실무근'과 '강경 대응' 표명에도 동창들의 폭로가 나오면서 진위 여부에 더욱 관심이 쏠리는 상황이다.
다음은 김동희 측 해명 전문

배우 김동희씨 소속사 앤피오엔터테인먼트입니다.

안녕하세요 앤피오엔터테인먼트입니다. 온라인상에 유포 되고 있는 김동희와 관련 게시글에 대해 확인한 결과를 말씀드립니다.

이 글은 2018년에 처음 게재 되었고, 당시 소속사에서 배우 본인과 학교 관계자에게 사실을확인을 해 본 결과, 학폭과 관련된 일이 없었음을 확인했습니다.

이후 자신이 피해자가 아니고 제3자라고 했던 작성자는 당시 올렸던 글을 삭제했고 더 이상 법적조치를 하지 않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년이 지난 뒤 다시 똑같은 내용의 허위사실을 게재했습니다.

이에 본 소속사는 해당 사안에 대해 법적조치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또한 사실이 아닌 일로 소속 배우가 부당하게 피해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