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롯 전국체전' 우승 진해성 측, 학교폭력 논란에 "사실 아냐"

KBS 2TV '트롯 전국체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가수 진해성 측이 제기된 학교폭력 의혹에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진해성 소속사 피플어스는 22일 "최근 온라인상에 올라온 게시글과 관련해 본인과 동창 및 지인들에게 해당 글은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향후 악의적인 목적으로 허위 사실을 게재 및 유포한 이들에게는 강력히 대응해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목소리를 냈다.

이날 오전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진해성이 중학교 시절 소위 '일진' 무리를 만들고 학교폭력을 행사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자신을 진해성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작성자는 "피해자들이 겁나서 아무 소리 내지 못하고 속만 끓는 게 안타까웠다"며 피해자인 친구를 대신해 글을 썼다고 밝혔다.

작성자의 신원은 현재 파악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