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플라잉 이승협, 첫 싱글 '온 더 트랙' 발매
"엔플라잉과는 다른 사운드 구성·밸런스 고민 많았다"
"'제이던 온 더 트랙' 시그니처 사운드로 각인됐으면"
엔플라잉 이승협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엔플라잉 이승협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엔플라잉의 리더 이승협이 솔로 아티스트로서의 첫 발을 내디뎠다.

이승협은 22일 오후 첫 번째 싱글 '온 더 트랙(ON THE TRACK)' 발매 기념 온라인 음악감상회를 개최했다. 진행은 엔플라잉 멤버 유회승이 맡았다.

앨범명 '온 더 트랙'은 이승협의 시그니처 사운드 'J. DON ON THE TRACK'에서 따온 제목으로, 솔로 아티스트로서 새로운 여정의 궤도(Track)에 오른 이승협의 음악 세계를 상징적으로 표현한다. 자신의 생각을 때로는 직설적이고, 때로는 은유적인 가사로 채워 '나만의 길'을 찾아 나선 사람들의 공감을 자아내는 트랙을 완성했다.

엔플라잉으로 데뷔한 지 6년 만에 솔로로 나선 이승협은 엔플라잉의 히트곡 '옥탑방'을 비롯해 '봄이 부시게', '아 진짜요.(Oh really)' 등 팀의 주요 발매곡을 전부 작사, 작곡해온 실력파 멤버다. 그루비한 비트와 트렌디한 음악색으로 큰 사랑을 받아온 만큼, 솔로 아티스트로서 그가 보여줄 모습에도 기대가 모이는 상황.

이승협은 "멤버들의 에너지를 받아 기운을 내고 텐션이 높아지는 스타일이라 굉장히 외롭다. 솔로로 활동하시는 모든 아티스트분들이 정말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면서 "엔플라잉 활동에서는 내지 못했던 사운드 구성이나 밸런스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다. 회승이가 없어서 랩이 많아졌다. 그래서 말도 많아졌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박자를 조금 더 다이내믹하게 구성했고, 또 멤버들이 빠졌기 때문에 내 색깔도 더 진해졌다"고 설명했다.
엔플라잉 이승협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엔플라잉 이승협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첫 번째 싱글에는 타이틀곡 '클리커(Clicker)'를 비롯해 '문 앤 치즈(Moon & Cheese)', '슈퍼스타(Superstar)'가 수록됐다.

타이틀곡 '클리커'는 80년대 펑키 음악의 사운드를 90년대의 그루비한 힙합 장르로 재해석한 곡이다. 중독성 있는 기타 테마와 블루지한 오르간 연주로 곡의 리듬감을 채웠으며, 부정적인 생각의 틀을 '클리커'라는 독특한 소재를 통하여 긍정적으로 바꾸자는 내용을 가사에 담아냈다.

이날 이승협은 엔플라잉 멤버들이 자신의 '클리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활동을 준비하면서 항상 쉬거나 바쁠 때 틈이 있으면 무조건 곡 작업을 한다. 그렇지 않으면 하루 일과를 다 하지 않은 느낌이다. 일과가 꽉 차 있는데 곡 작업을 안 하면 오늘 한 게 아무것도 없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엔플라잉 곡 작업을 빨리 하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데 시간이 없으면 굉장히 속상하고 내가 하고 있는 게 없다고 느껴진다. 그런 스트레스들을 멤버들이랑 같이 이야기하면서 빠르게 푸는 편이다"고 밝혔다.

이를 들은 유회승이 "우리는 가족 식사를 하며 서로에 대한 고민을 많이 푼다"고 거들자 이승협은 "확실히 멤버들이 클리커 역할을 해준다. 이번에도 작업이 잘 안 됐을 때 작업실에 구겨져 있는 내 모습을 보고 회승이가 '형 나오라'고 하더라. 둘이 사람 아무도 없는 곳에서 캠핑을 하고 왔다. 그때 힘을 엄청 얻고 밤하늘을 보면서 곡을 만들었다. 솔로 활동인데 멤버들 이야기를 뺄 수가 없다"며 팀에 강한 애정을 드러냈다.

솔로 활동을 앞두고 멤버들이 어떤 응원을 해줬냐고 묻자 이승협은 "엔플라잉 활동을 빨리 하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는데, 솔로 활동이 어떨 것 같냐고 묻자 유회승이 한 살이라도 어릴 때 하게 돼 다행이라고 하더라"고 답했다. 이어 "공백을 너무 싫어하는 스타일이라 계속 무언가를 팬들에게 해주고 싶은 마음이 든다. 그래서 엔플라잉으로 빨리 팬들에게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도 있었다. 이번 솔로 활동에 대해 책임감을 갖게 열심히 하려 한다"고 했다.
엔플라잉 이승협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엔플라잉 이승협 /사진=FNC엔터테인먼트 제공

활동으로 얻고 싶은 성과에 대해 이승협은 "눈에 보이는 결과적인 걸로 잘 되는 것도 좋겠지만 처음 시도하고 준비한 거다. 많은 분들에게 '이승협이란 아티스트가 있구나'라는 게 각인되었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곡에 내가 하고 싶은 말이나 생각 등 모든 걸 넣었기 때문에 그걸 알아주시고 좋다고 느껴주셨으면 한다. 그럼 다음에도 들어주실 거고, 또 엔플라잉 노래도 들어주실 거 아니냐. '제이던 온 더 트랙'이 시그니처 사운드로 각인됐으면 좋겠다. 사실 엔플라잉의 노래에도 '제이던 온 더 트랙'이 엄청 많이 들어갔는데 아마 많이들 모르실 거다"며 밝게 웃었다.

엔플라잉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엔플라잉 멤버 전원은 최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재계약을 체결했다. 이와 관련해 이승협은 "사실 고민도 많았는데, '80세까지 음악하게 해줄게'라는 총괄 PD님의 한 마디에 고민이 모두 사라졌다. 그게 엔플라잉의 목표이기 때문"이라며 "오랫동안 좋은 음악 하면서 위로를 드리는 게 엔플라잉의 목표라서 바로 '열심히 하겠다. 파이팅'을 외쳤다"고 말했다.

유회승 역시 "밴드로서는 큰 변화가 생겨서 불안했는데 그런 걱정을 총괄 PD님께 얘기하니 '괜찮다. 충분히 잘 하고 있다. 80살까지 음악하게 해줄게'라고 말하더라. 그래서 다같이 으쌰으쌰하게 됐다"며 "앞으로 팬분들도 엔플라잉의 음악을 즐겁게 들어주시는 일만 남았다"고 전했다.

이승협의 첫 번째 싱글 '온 더 트랙'은 이날 오후 6시에 공개된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