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사진=방송 화면 캡처)

'집사부일체' (사진=방송 화면 캡처)


이지아가 유진에게 배신감을 느꼈다고 밝혔다.

21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유진, 이지아, 김소연이 펜트하우스 단합대회에서 입담을 방출했다.

이날 이지아는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유진의 범죄를 알고 "담담하게 연기하는게 임팩트가 있을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이에 이승기가 "유진 사부는 본인이 악역으로 변할 줄 몰랐다고 하던데"라고 하자 이지아는 "저도 몰랐다. 충격이었다"라며 "단태(엄기준 분)랑 바람 필 때도 내가 제일 놀랐다. 그래도 내가 믿는 사람인데, 이렇게까지 할 거라곤 생각 못해서 진짜 깜짝 놀랐다. 대본 보고 배신감이 느껴졌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진은 "제가 나쁜 사람이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김동현이 "드라마는 원래 이렇게 다 모르는 거냐"라고 묻자 이지아는 "우리끼리 모여서도 누가 어떻게 될 거라고 추측을 하는데, 거의 틀린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