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사진= JTBC )

1호가 될 순 없어 최양락(사진= JTBC )


최양락이 30년 만에 경제적 독립에 도전했다.

21일(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최양락이 30년 만에 경제적 독립을 감행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촬영에서 최양락은 팽현숙의 지갑에 있는 본인의 신분증을 몰래 꺼내 집을 나섰다. 이어 “30년 만에 경제적 독립을 하려고 한다”라며 ‘내 돈으로 내 인생 산다’는 ‘내.돈.내.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그동안 결제를 할 때마다 팽현숙에게 알림 문자가 전송돼 괴로워했던 최양락은 감시받는 삶에서 벗어날 것을 결심했다. 이를 위해 본인 명의의 통장 및 카드 발급을 위해 생애 최초로 혼자 은행을 방문했다. 하지만 대기 번호표를 뽑는 것도 안내 직원의 도움을 받으며 어리바리함을 뽐냈고, 서류 작성 중에는 쉴 새 없는 수다와 신세 한탄으로 담당 직원의 혼을 빼놓았다. 또한 통장 개설 목적에 ‘내 인생은 나의 것’이라고 적고, 1일 이체 한도가 30만 원이라는 직원의 설명에도 “그건 굉장한 거금이다”라며 좋아해 웃음을 자아냈다.

마침내 본인 명의의 카드를 거머쥔 최양락은 본격적인 ‘내돈내산’ 생활을 시작했다. 편의점에서 소액을 결제한 후 결제 알림 문자에 아이처럼 신났고, 이어 단골 해장국집에서 선지해장국을 먹으며 행복함을 만끽했다. 또한 동네방네 통장과 카드를 자랑하고 다녀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마지막으로 최양락은 팽현숙을 위해 거금의(?) 선물을 구입해 호기심을 안겼다. 최양락이 팽현숙을 위해 준비한 선물의 정체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최양락의 생애 첫 경제적 독립 프로젝트는 21일(일) 밤 10시에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