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 강민아 신하균 여진구(사진=방송화면 캡처)

괴물 강민아 신하균 여진구(사진=방송화면 캡처)


‘괴물’ 신하균, 여진구의 충격적 비밀이 드러났다.

20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 2회에서는 이동식(신하균 분)의 반전 엔딩으로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진실을 좇던 이동식과 한주원(여진구 분)은 또 다른 피해자와 맞닥뜨렸다. 만양 슈퍼 앞에 놓인 강민정(강민아 분)의 것으로 추정되는 손가락 열 마디는 휘몰아칠 파란을 예고했다. 슬픔과 분노가 뒤섞인 이동식의 소리 없는 눈물도 잠시, 일순 서늘하게 바뀐 얼굴 뒤로 이어진 장면은 가히 충격이었다. 잘린 손가락을 진열하듯 내려놓는 의문의 남자, 바로 이동식이었다. 감정 없는 얼굴로 정면을 응시하는 엔딩은 소름을 유발했다. 여기에 한주원의 숨겨진 반전도 미스터리를 더욱 고조시켰다.

이날 이동식과 한주원은 각자의 방식으로 진실 추적에 나섰다. 이동식이 궁금한 건 사체의 신원이었다. 손가락 열 마디만 남긴 채 실종된 동생 이유연(문주연 분)이 맞는지 알고 싶었던 것. 강력계 팀장 오지화(김신록 분)는 이유연은 아닐 거라고 전했고, 이동식은 사체를 보고 수상한 반응을 보였던 한주원을 떠올렸다. 이동식의 추측대로 한주원은 그 신원을 알고 있었다. 바로 그가 함정 수사를 위해 미끼로 이용했던 이금화(차청화 분)였다. 수사 중에 갑자기 사라진 이금화가 죽은 채로 자신 앞에 나타난 것. 아버지 한기환(최진호 분)은 “아무것도 하지 않고 가만히 있으면 어떤 사고도 발생하지 않는다. 그러니 가만히 있어”라고 경고했다.

한주원의 집념은 뜨거웠다. 과거 기록을 찾아 나선 한주원은 20년 전 살해된 방주선(김히어라 분), 이유연의 실종 사건 조서가 분실됐음을 알았다. 조서를 담당하는 서무반장 박정제(최대훈 분)를 추궁했지만, 돌아오는 건 허무맹랑하고 무책임한 변명. 그의 수사를 가로막는 이는 또 있었다. 한주원이 20년 전 사건을 쫓고 있는 것을 안 만양 파출소장 남상배(천호진 분)는 그를 소환했다. 사실 남상배는 20년 전 사건과 깊은 연관성이 있었다. 당시 사건을 수사했던 담당이자, 스무 살의 이동식(이도현 분)에게 용의자 낙인을 찍은 장본인이었던 것. 아이러니한 두 사람의 관계를 꼬집는 한주원에게 가만히 있으라고 지시하는 모습은 의혹을 더했다. 진실을 감추려는 듯한 의뭉스러운 만양 사람들의 행보는 한주원을 더욱 자극했다.

한편, 이동식은 며칠째 집에 들어오지 않는 만양 슈퍼 강진묵(이규회 분)의 딸 강민정을 서울에서 찾아 데려왔다. 만취한 상태로 파출소로 끌려온 강민정은 혼란을 틈타 집 열쇠를 흘리고 도망쳤다. 자꾸만 밖으로 나도는 강민정에 이동식은 걱정이 앞섰다. 이동식의 불안이 앞으로 벌어질 참혹한 사건의 예고였을까. 결박당한 강민정의 공포 어린 눈빛과 날카로운 칼을 가는 누군가, 그리고 왠지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하는 이동식의 격양된 표정은 위기감을 고조시켰다. 박정제, 남상배, 오지화, 강진묵까지 모두 모인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도 이동식은 혼자 묘하게 겉돌고 있었다.

의심의 날을 세우며 좀처럼 감정을 드러내지 않던 이동식과 한주원은 본색을 드러내기 시작했다. “내 어디가 그렇게 좋습니까, 용의자 이동식?”이라는 이동식의 도발에 한주원은 “그럼 이경사님은 내 어디가 그렇게 좋습니까, 내가 외사에서 뭘 했는지 궁금해 미칠 정돈 거 같던데”라고 맞받아쳤다. 그런 두 사람은 또다시 충격적인 장면과 마주했다. 만양 슈퍼 평상 위 절단된 손가락 열 마디가 가지런히, 그리고 기괴하게 놓여있었다. 화려한 네일아트는 강민정의 손가락임이 틀림없었다. 이동식은 분노와 충격, 절망이 뒤섞여 밀려드는 감정에 눈물을 토해냈다. 한주원은 역시 극도의 혼란에 휩싸인 채 굳어버렸다.

그러나 충격이 채 가시기도 전에 반전이 찾아왔다. 칠흑 같은 어둠 속에서 손가락을 하나씩 내려놓는 이는 이동식이었고, 그의 싸늘한 충격 엔딩은 시청자들을 혼란에 빠트렸다.

이동식과 한주원의 숨겨진 과거와 비밀은 미스터리를 고조, 시청자들의 추리력을 풀가동시켰다. 특히 이동식의 행보는 의문투성이다. 만양 토박이 출신답게 주민들의 사소한 것까지 살피는 모습은 평범하기 그지없다. 하지만 사람 좋은 웃음 뒤에 스치는 서늘함은 짐작조차 할 수 없다. 백골 사체로 동네가 발칵 뒤집어진 상황에도 유달리 침착한 그의 모습은 “이동식이니까요”라는 만양 파출소 막내 오지훈(남윤수 분)의 명료한 설명에도 혼란을 더할 뿐이다. 사라진 20년 전 사건 조서는 이동식이 갖고있었고, 충격 엔딩은 그의 정체를 더욱 궁금케 했다. 한주원의 반전 역시 심상치 않다. 범인을 잡기 위해 이금화를 위기로 내몰았던 한주원. 신원을 알고도 함구하는 모습은 그가 가진 또 다른 반전이 있을지도 호기심을 자극했다.

이동식과 한주원의 삶뿐 아니라, 만양을 통째로 뒤흔든 참혹한 사건의 윤곽도 드러났다. 신원이 불분명한 여성 불법체류자만을 노린 연쇄 살인. 발견된 피해자 모두 기도하듯 두 손을 모으고, 곱게 포개진 손가락 끝은 절단된 형태였다. 누가, 왜, 이토록이나 기이한 만행을 저지른 것인지. 범인은 진짜 이동식인지. 현재의 사건은 과거 20년 전 사건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지. ‘괴물’은 수많은 질문을 던지며 진실 추적의 서막을 강렬하게 열었다. 과연 이동식과 한주원이 어떤 진실을 눈앞에 꺼내놓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JTBC 금토드라마 ‘괴물’은 매주 금,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