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은 방송 시작하면 방으로 들어간다
딸은 최고기 오빠 본다고 꼭 보고 있다"
박혜영/사진=TV조선 '우리이혼했어요'

박혜영/사진=TV조선 '우리이혼했어요'

방송인 박혜영이 전 남편 박재훈과 재회 후 달라진 근황을 전해 눈길을 끌고 있다.

20일 재방송된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이하 '우이혼')에서는 박혜영이 절친 김송, 춘자와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박혜영은 박재훈과 재회 이후 근황을 묻는 질문에 "많이 편해졌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평소에는 격식 있는 말만 했는데 요즘에는 대화가 된다"라면서 "애들이 방송 보는 것도 눈치가 보인다. 애들이 마음이 어떨까 싶더라. 아들은 방송 시작하면 방으로 들어간다. 딸은 최고기 오빠 본다고 꼭 보고 있다. '엄마 아빠는 왜 이혼했어요?'라고 계속 물어본다"고 언급했다.

또 박혜영은 "이제는 내가 아들한테 엄마도 이해해달라고 한다. 아들이 처음에는 엄마가 밉다고 했다. 방송 전에는 같이 애들을 만나니까 '오빠 혼자 만나면 좋겠는데' 싶었다. 근데 오빠가 확 변했다"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모든 게 과도기 같다. 방송을 통해서 각자 생각하라는 과제를 준 것 같다. 방송을 안 했다면 우리는 계속 이대로 갔을 거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