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조혜주(사진=YG엔터테인먼트)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조혜주(사진=YG엔터테인먼트)


배우 조혜주가 안정된 연기력과 다채로운 매력으로 떠오르는 신예다운 존재감을 증명했다.

조혜주는 카카오TV 오리지널 ‘아름다웠던 우리에게(기획 카카오M, 제작 와이낫미디어)’에서 명랑 발랄한 고등학생 강하영 역으로 출연해 호응을 얻었다.

조혜주는 20일 소속사를 통해 “드라마는 끝났지만 가슴 속에 오래 기억될 것 같다. 특히 주요 촬영지였던 논산의 한 학교에서 촬영한 장면들은 하나 하나 다 애틋하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라는 제목처럼 아련하게 떠오르는 소중한 시절로 마음에 머물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조혜주는 “기존 팬 층이 두터웠던 원작의 매력은 살리되, 동시에 저만의 느낌이 묻어날 수 있기를 바랐다. 강하영 캐릭터의 가장 중요한 성격인 의리와 걸크러시한 부분을 잘 녹여내고 싶었다”고 강조하며 캐릭터에 밀접하게 접근하기 위한 그간의 고민과 노력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와 하영이를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감사드린다. 감독님을 비롯해 작가님, 모든 스태프 분들과 호흡이 정말 좋았던 배우 분들 덕분에 행복하게 촬영했다. 모두 건강에 유념하시고, 올 한해 평안하길 바란다. 저는 좋은 작품에서 발전된 모습으로 찾아오겠다”라고 인사를 건넸다.

조혜주는 ‘아름다웠던 우리에게’에서 10대 소녀의 풋풋한 사랑의 감정을 그리며 학창시절의 향수를 불러일으켰다. 첫사랑의 설레는 마음과 애틋함을 오가며, 사랑과 꿈에 성장해가는 생기 넘치는 모습을 완성했다.

아름다운 청춘의 기억을 상기시킨 조혜주는 ‘청춘물의 샛별’로서 다음 행보를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아름다웠던 우리에게’ 최종회는 오늘(20일) 오후 5시 카카오TV를 통해 공개된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