놀면 뭐하니? (사진=MBC)

놀면 뭐하니? (사진=MBC)



MBC ’놀면 뭐하니? - 2021 동거동락’의 새 게임 ‘오! 마이 줄이야~’에서 ‘제시 팀’ 이영지가 괴력의 ‘힘영지’로 활약을 펼친다. 이에 반해 바닥에 내동댕이쳐진 ‘종민 팀’ 조세호의 모습도 함께 포착돼 희비가 엇갈린 두 팀의 치열한 대결을 예상케 만든다.

검은 장막 뒤 3개의 줄에 운명을 건 ‘종민 팀’과 ‘제시 팀’의 치밀한 두뇌 싸움과 팽팽한 파워 대결의 승자는 누가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오늘(20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 – 2021 동거동락'에서는 새 게임 ‘오! 마이 줄이야~’ 현장이 공개된다.

‘오! 마이 줄이야~’는 검은 장막 아래 놓인 3개의 줄에 각 팀원들을 배치해 동시에 줄다리기를 하는 게임으로, 3개의 줄에서 많이 승리한 팀이 우승을 차지한다. 검은 장막으로 가려진 각 팀의 진영에서 어떤 전략을 쓰느냐, 또 얼마나 파워가 있느냐에 따라 승부가 결정되는 것.

‘오! 마이 줄이야~’는 컨츄리꼬꼬의 노래 ‘오, 마이 줄리아(Oh, My Julia)’로 흥겹게 시작됐는데, 탁재훈 뒤에서 신나게 춤을 추던 ‘2002년생’ 이영지가 컨츄리꼬꼬의 노래라는 사실을 뒤늦게 알고 깜짝 놀라 모두를 폭소케 만들었다.

지난주 ‘꼬리 잡기’ 때부터 치밀하게 전략을 세웠던 ‘종민 팀’은 이번에도 ‘제시 팀’을 이기기 위해 만반의 계획을 세운 반면, ‘제시 팀’은 오직 파워로 승부수를 띄웠다. 비명과 곡소리가 터져 나온 아비규환의 첫 경기 후 탁재훈과 김종민은 “(어떻게 경기를했는지)기억이 안 나요..”라며 허탈한 웃음을 터트렸다고.

숨은 괴력을 발휘한 이영지는 ‘제시 팀’의 든든한 지지대 역할을 하며 ‘힘영지’에 등극했다고 해 그녀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나대자(홍현희)는 이영지의 파워에 “쟤 뭐야!”라며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는 전언이다.

공개된 사진 속 줄의 맨 끝에 자리해 흔들림 없이 상대를 주시하는 이영지의 모습과 온몸의 힘을 쏟아내며 죽기 살기로 버티는 ‘종민 팀’의 상반된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경기 중 호루라기 소리와 함께 장막을 뚫고 ‘제시 팀’ 쪽으로 내동댕이쳐진 조세호의 모습도 폭소를 유발한다.

검은 장막을 사이에 두고 속고 속이는 복불복(?) 두뇌 싸움이 치열해지며 막상막하의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과연 ‘종민 팀’이 극적인 반전을 보여줄 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치밀한 두뇌 싸움과 힘 대결을 펼친 ‘종민 팀’과 ‘제시 팀’의 ‘오! 마이 줄이야~’ 게임 현장은 오늘(20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 - 2021 동거동락’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놀면 뭐하니?'는 고정 출연자 유재석이 릴레이와 확장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통해 ‘유(YOO)니버스'를 구축하며 ‘부캐’ 신드롬을 일으켰다. 코로나 시대에 잃기 쉬운 웃음과 따스한 위로를 동시에 전하며 큰 사랑을 받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