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비한 레코드샵’ 규현 (사진= JTBC 제공)

‘신비한 레코드샵’ 규현 (사진= JTBC 제공)


윤종신-장윤정-규현-웬디가 이끄는 ‘신비한 레코드샵’에서 4MC가 옛 연인을 대하는 태도에 관한 솔직한 생각을 나눈다.

오늘(19일) 밤 방송되는 JTBC ‘배달gayo-신비한 레코드샵’(이하 신비한 레코드샵)은 4MC 윤종신, 장윤정, 규현, 웬디가 주사와 관련된 한 시청자의 사연을 읽는 중 옛 연인에 대한 자신들의 생각을 허심탄회하게 나누는 선공개 영상을 네이버 TV를 통해 공개했다.

공개된 선공개 영상에서 규현은 “술김에 옛 연인에게 연락한 경험이 있는지”에 관해 질문했다.

윤종신은 “잘 안 한다. 헤어진 사람 연락처는 지웠던 것 같다. 근데 외운다”고 말하며 현장을 웃음바다를 만들었고, 장윤정 역시 “전화번호를 바로 바꿨었던 것 같다”며 옛 연인과의 관계를 깔끔하게 정리하는 편임을 밝혔다.

이어 장윤정은 거꾸로 옛 연인에게 연락이 왔던 경험이 있는지에 관한 질문을 던졌고, 규현은 당연하다는 듯이 “있다”고 말하면서 “연락을 받아준다. 그리움 때문이 아니라 최대한 받아주는 편이다”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또한 윤종신이 웬디에게 같은 질문을 하자, 규현은 “웬디는 휴대폰을 하루에 세 번밖에 안 봐서”라고 농담을 던지며 모두를 폭소케 했다. 웬디는 함께 박장대소하더니 “전화는 받을 것 같다”며 “그 사람이 너무 취해서 집에 못 들어가는 상황이라면 전화로 진정시킬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규현과 웬디의 이야기를 들은 장윤정은 “다들 착하다”며 둘에게 감탄을 표했고, 윤종신은 “괜찮게 생각했던 연애도 다시 연락하는 순간 좋았던 추억까지 사라지는 것 같다”고 생각을 정리하며 공감을 자아냈다.

이처럼 4MC의 술과 연애에 관한 꾸밈없는 이야기, 이와 관련한 흥미진진한 시청자의 사연은 오늘 밤(19일) 9시 ‘신비한 레코드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